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등학생 발명한 ‘수소로켓 발사장치’, 세계가 인정

최종수정 2013.08.15 21:17 기사입력 2013.08.15 16:30

댓글쓰기

강준규 충남 아산고 학생, ‘물 전기분해 일체형 수소로켓’으로 국제 발명품대회 금상, 화확자가 꿈

강준규 학생이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받은 금상을 들어보이고 있다.

강준규 학생이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받은 금상을 들어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화학을 공부하면서 세계가 인정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

지난 8일 한국대학발명협회가 주최한 ‘2013 국제 청소년 인재 발명품 전시회(2013 International Youth Invention Contest)’에서 금상과 특별상을 받은 충남 아산고 2학년 강중규(17)학생의 말이다.
강 군은 이 대회에 ‘물 전기분해 일체형 수소로켓(Water Electrolysis integrated Hydrogen Rocket)’이란 발명품을 주제로 유창한 영어발표와 독창적인 시연을 선보여 금상을 받았다. 그는 필리핀 국립고등학교장이 주는 특별상까지 받게 됐다.

이 발명품은 물의 전기분해로 친환경연료인 수소와 산소를 얻을 수 있는 장치와 로켓을 쏘아올리는 점화장치를 일체형으로 만들어 물의 전기분해를 이용한 로켓발사를 누구나 쉽게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아이디어를 내고 연구에 들어간 지 3개월 만에 만들어냈다. 강 군은 “학교 화학동아리에서 로켓발사를 실험할 때 물의 전기분해를 따로 한 뒤 로켓점화장치에 잇는 것을 보고 더 쉽고 빠르게 할 수 없을까 고민하다 나온 발명품”이라고 설명했다.
강 군의 이름은 충남지역에선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올해 초 제59회 충청남도과학전람회에서 ‘기체생성반응에서 압력의 영향에 관한 연구’란 주제로 화학부문에 출품, 특상을 받았고 제12회 대한민국 청소년 발명(과학) 아이디어경진대회 땐 은상을 받았다.

특히 충남대회에 출품한 작품은 압력변화에 따른 부피측정을 편하게 할 수 있는 측정기구와 실험보조장치를 개발, 특허출원까지 이어졌다.

강 군은 “어느 대학을 가겠다는 생각보다 화학을 계속 공부하고 연구원에서 일하면서 우리나라 화학발전에 도움이 되는 과학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