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볕 더위도 잠재운 화끈한 무대, 뮤지컬 '시카고' 핫파티 시즌3

최종수정 2013.07.02 15:54 기사입력 2013.07.02 15:43

댓글쓰기

파티는 더 길게, 치마는 점점 더 짧게, 음악은 더욱 뜨겁게! 뮤지컬 <시카고> 핫 파티 시즌 3, 재즈 앤 빅밴드가 지난 7월 1일 클럽 엘루이에서 800여명의 관객들과 함께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불볕 더위도 잠재운 화끈한 무대, 뮤지컬 '시카고' 핫파티 시즌3

인순이, 최정원, 이하늬, 오진영, 성기윤을 비롯 뮤지컬 <시카고> 전 출연진과 박칼린 음악감독이 이끄는 14인조 <시카고> 밴드가 총출동, 더욱 웅장하고 화려하게 돌아온 뮤지컬 <시카고> 핫 파티 시즌 3는, 1부 축하무대와 2부 공연 하이라이트로 진행되었다.

이지은, 최인우 프로 스포츠 댄서들의 화려한 라틴댄스로 시작된 파티는 9인조 밴드 소울 트레인의 라이브 무대로 이어지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곧이어 뮤지컬 <시카고> '마마'역의 김경선이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one night only' 선보였고 최정원의 무대가 이어졌다. 에디트 피아프의 '사랑의 찬가'를 부른 최정원은 한편의 모노드라마를 보는 듯한 스토리텔링으로 25년차 뮤지컬 배우의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1부 무대의 마지막은 음악의 레전드 인순이가 마무리했다. 래퍼와 안무팀과 함께 '어퍼컷'을 열창한 그녀는, 폭발적인 에너지를 내뿜으며 관객들의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휘자 박칼린과 뮤지컬 <시카고> 오케스트라의 신나는 연주로 화려하게 시작된 2부 무대는, '벨마' 최정원이 매력적인 시카고 남녀 앙상블들과 함께 <All that jazz>로 이어졌다. 그리고 2013년 새로운 '록시' 오진영이 <Roxie>로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 했고, '빌리' 성기윤은 8명의 빌리 걸들과 함께 <All I care about> 선사했다. 뒤이어 2013년 또 한 명의 새로운 ‘록시’ 이하늬가 2명의 남자 배우들과 함께 등장 <Me and My baby>로 숨겨왔던 춤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파티의 뜨거움을 이어갔다.

이어 '벨마' 인순이와 '록시' 오진영이 등장 <Nowadays>를 절제된 가창으로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냈고 음악은 <Hot honey rag>로 바로 이어지며 최정원,이하늬가 무대에 등장 아름다운 4명의 여배우가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오직 시카고 파티에서만 볼 수 있는 무대를 선사했다.

마지막 인사를 끝으로 25명의 시카고 배우들이 무대를 내려가자 지휘자 박칼린과 <시카고> 오케스트라는 아쉬워하는 관객들을 위해 마지막 연주를 선사했다.
약 2시간 진행된 뮤지컬 <시카고> 핫 파티에서 25명의 배우와 박칼린 음악감독과 14명의 연주자 그리고 800여명의 관객들은 한여름 밤 잊지 못할 뜨거운 시간을 만들었다.

2013년 뮤지컬 <시카고>는 오는 7월 6일부터 8월 31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아시아경제신문 보도자료]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