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야권 단일화는 권력게임"…공세 강화(종합)

최종수정 2012.11.22 12:22 기사입력 2012.11.22 12:22

댓글쓰기

박근혜 "야권 단일화는 권력게임"…공세 강화(종합)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22일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 '이벤트'로 규정한 뒤 "단일화 과정이 대의보다는 누가 유리한지 권력게임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난했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대선이) 단일화에 매몰돼 정책검증이나 인물검증이 실종됐다"며 이 같이 평가했다.

박 후보는 "국민에게 꼭 필요한 정책을 진정성 있게 만들어내고 실천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리는 데 관심이 많다"며 "누가 더 쉬운 상대가 될 것인가 생각도 하지 않았고 관심도 두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후보에 대해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에 대해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나 제주 해군기지를 정권이 끝나고 반대주장하면서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안 후보에 대해선 "정치에 대한 비판을 많이 하시는데 해결책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물어봐야 한다는 얘기만 하고 구체적인 것은 내놓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는 단일화에 맞선 대응전략에 대해 "어떤 정치공학도 진심을 넘어설 순 없다"며 "특별한 대응전략은 없다"고 말했다. 또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해 민생을 안정시키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지, 그 변화를 누가 할 수 있는지 평가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응카드로 거론됐던 '호남총리론'이나 '비례대표 사퇴설'에 대해선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그 부분에 대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의 영입 여부에 대해선 "많이 도와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안에 대한 답변도 이어갔다. 투표시간 연장에 대해 "(여야가) 올해 두 번이나 선거법 개정을 위해 머리를 맞댔는데 그 때는 침묵했다"며 "정략적 주장"이라고 규정했다. 정치권이 택시의 버스중앙차로 진입 논란을 일으킨데 대해선 "충분히 (이해당사자끼리) 조정해서 했어야 하는데 의견수렴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돼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경제민주화 포기 비판에 대해선 "(야권의 경제민주화 공약에 비해)실천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재벌이 우월한 지위를 남용해 골목상권을 장악하는 등의 불공정거래행위를 단호하게 뿌리 뽑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논란에 대해선 "당당하다면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대화록을 보면 더 이상 시끄러울 일이 없다"며 야권을 압박했다.

당내 의사결정 구조에 대한 비판에 대해선 "관계자들의 의견을 전부 취합해 듣고 고민해 결론을 내리고 있다"며 "측근에 둘러싸여 만나기 어렵다는 보도가 잘못 나기도 해 억울한 사람이 됐다"고 해명했다. 또 젊은 층과의 소통에 대해선 "정치인 중에 누구보다 먼저 미니홈피, 트위터를 통해 여러 계층 세대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며 "소통이 잘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토론시간이 부족했다"며 한 시간여의 토론을 마무리 한 박 후보는 "국민도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여성대통령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