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계천변 판자촌 기억하나요

최종수정 2012.11.22 08:06 기사입력 2012.11.22 08:05

댓글쓰기

23일부터 2월 24일까지 청계천문화관에서 왕십리 근현대사 유물전 ‘가도 가도 왕십리전' 열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지방에서 실어온 소를 도축하는 우시장과 연탄공장, 미군 부대가 있었던 왕십리를 기억하나요.

성동구(구청장 고재득) 마장동에 위치한 청계천문화관에서는 23일부터 내년 2월24일까지 왕십리 근현대사 유물전 ‘가도 가도 왕십리’전이 열린다.

서울역사박물관 분관인 청계천문화관이 주최하고 성동구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회는 왕십리 뉴타운 재개발 지역에서 발굴 조사된 유물을 중심으로 기획됐다.
50년대 후반 상왕십리 일대

50년대 후반 상왕십리 일대


이번 전시회에서는 왕십리의 길, 도시공간 구조, 사람, 생업과 문화 등에 대해 금형공장 자개시장 야채우물과 해장국이라는 주제로 개항이후 현재까지 유물 사진자료 모형물 등 100여 점이 전시될 계획이다.

왕십리(往十里)는 태조 이성계가 조선 건국 후 새 도읍지를 정할 때 무학대사가 도읍지를 찾아 이곳저곳 살피던 중 ‘10리’를 더 가 도읍지를 찾으라는 한 노인의 말에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

서민의 거주지였던 왕십리는 이제 명실 공히 서울을 대표하는 교통· 문화· 경제 요충지로 다시 태어났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왕십리의 근현대 생활상과 도시 성장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979년 청계천변 판자촌

1979년 청계천변 판자촌


개막식은 23일 오후 3시 청계문화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청계천문화관(☎2286-3433)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