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 7년만에 단협 무교섭 타결

최종수정 2012.11.06 11:00 기사입력 2012.11.06 11:00

댓글쓰기

장영철 캠코 사장(좌측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들은 6일 캠코 별관에서 정부 가이드라인인 임금 3% 인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2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무교섭 타결 조인식'을 가졌다.

장영철 캠코 사장(좌측에서 네번째) 등 관계자들은 6일 캠코 별관에서 정부 가이드라인인 임금 3% 인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2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무교섭 타결 조인식'을 가졌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6일 임금 및 단체협약을 7년만에 무교섭으로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캠코는 캠코 별관에서 장영철 사장, 김종석 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모인 가운데 정부 가이드라인인 임금 3% 인상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2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무교섭 타결 조인식'을 가졌다.

이번 조인식에서 캠코는 지난달 15일 금융산업노동조합의 산별중앙교섭 완료 이후 35개 지부 중 가장 먼저 임단협을 타결했다. 이는 2005년 이후 7년 만에 갖는 무교섭 타결이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캠코는 올해를 '지속가능한 신노사문화 정착'의 해로 지정해 대화와 협력, 신뢰구축을 통한 노사관계 선진화에 힘을 쏟아 왔다.

특히 다양한 형태의 노사 실무자 워크숍을 열어 조직내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사내방송(캠코TV), SNS, 현장소통관리제도 등을 활용해 노사간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했다.
장영철 캠코 사장은 "서민금융지원 강화 등 국가 자산 종합관리기관으로의 사명이 막중해 지고 있는 가운데 무교섭 타결을 통한 협력적 노사관계 정착은 회사 발전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화합과 상생의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대내외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