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박 후보, 투표시간 연장에 대한 입장 밝혀달라"

최종수정 2012.10.28 12:11 기사입력 2012.10.28 12:11

댓글쓰기

文 "박 후보, 투표시간 연장에 대한 입장 밝혀달라"
[세종=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28일 투표시간 연장과 관련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에게 투표시간 연장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세종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대전·세종·충남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투표시간 연장 방안이 새누리당 반대로 이미 한번 무산됐다"며 "국민들의 참정권 보장을 위해 투표 시간 연장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한국정치학회 조사를 보면 840만 명의 비정규직 노동자 가운데 일 때문에 투표하지 못한 비율이 64.1%에 달했다"며 "일 때문에 투표하지 못하는 국민들을 투표할 수 있게 하려면 저녁 9시까지 투표시간을 연장해 줘야한다"고 설명했다.

투표시간 연장 요구에 이어서 박 후보와 새누리당의 정치 공세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문 후보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가 북방한계선(NLL)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선거때마다 색깔론과 '북풍'을 일으키려는 구태"라며 "새누리당은 이번 국정감사 기간 내내 저에 대한 흠집내기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또 "새누리당은 저를 종북으로, 안철수 후보를 빨갱이라고 비난했다"며 "이런 흑색선전, 색깔론, 네거티브가 박근혜 후보의 뜻인지 묻는다"며 꼬집어 말했다.

단일화에 대한 자신감도 지난 25일 영남 지역 선대위 출범식에 비해 커졌다. 문 후보는 "국민이 정치를 불신한다고 정치 자체를 위축시켜선 안된다. 바르게 작동하도록 고치는 게 정답"이라고 전제하며 "정당을 혁신하고, 제도를 개혁해서 정치와 정당의 역할을 오히려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제 기능 못했다고 정당과 정치를 축소시키는 것은 결코 우리 정치를 발전시키는 올바른 방향이 아니다"라며 안 후보가 내놓은 정치 쇄신 방안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한편 지역 공략과 관련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인 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발전시키겠다"며 "대통령 집무실도 설치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에서 늦어진 속도를 빨리 만회해서 불편이 없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은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최대의 가치이고 꿈"이라고 말하며 "법이 문제면 법을 바꾸고, 제도가 걸림돌이 되면 제도를 바꾸겠다. 헌법까지 바꿀 수 있다는 의지를 갖고,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추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문 후보는 오전 대전·세종·충남 지역 선대위 출범식에 이어, 전주와 광주에서 각각 진행되는 지역 선대위 출범식에 참여한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