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직원, 로또 되면?…"저축하고 회사 출근"

최종수정 2012.10.29 07:27 기사입력 2012.10.28 1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직장인의 꿈 중 하나가 로또다. 수십, 수백억 원에 달하는 돈에 파묻혀 다니던 직장을 때려치우고 해외여행을 떠나는 모습들을 한번쯤은 상상해 봤겠지만 삼성전자 직원들의 경우 몽땅 저축하고 아무 일 없다는 듯이 회사를 다니겠다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사내 인트라넷 '삼성전자 라이브'에서 '만약 내가 로또에 당첨된다면'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몽땅 저축하고 아무렇지 않게 회사를 다닌다'는 대답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는 총 6493명이 참여했다. 이중 아무렇지도 않게 회사를 다니겠다고 응답한 직원은 2422명(37.3%)에 달한다. 소문내지 않고 당첨금을 챙긴 뒤 직장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돈만 생기면 지긋지긋한 직장을 떠나야겠다고 상상하는 보통 직장인과 달리 삼성인들의 직장에 대한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로또 당첨 뒤 두 번째로 많이 하고 싶은 일은 '집을 산다(18.1%)'로 집계됐다. 국내 최고의 직장, 다른 직장인들이 부러워할만한 연봉을 받고 있는 삼성 직원들도 집에 대한 열망은 똑같이 갖고 있는 것이다.
'세계일주를 한다(15.5%)', '대출을 갚는다(12.3%)', '하고 싶은 공부를 한다(6.3%)' 등의 의견도 뒤를 이었다. '우량주에 투자한다(3.2%)', '사회에 전액 기부한다(1.4%)'와 같은 의견도 있었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