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시장 후보 3명, 새누리당에 모이나

최종수정 2012.10.25 09:57 기사입력 2012.10.25 08:34

댓글쓰기

선진당-새누리당 합당 논의로 박성효 의원(전 시장), 염홍철 시장, 권선택 전 의원 거취 불투명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 합당논의로 박성효 의원(전 대전시장)과 권선택 전 의원, 염홍철 대전시장(왼쪽부터)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 합당논의로 박성효 의원(전 대전시장)과 권선택 전 의원, 염홍철 대전시장(왼쪽부터)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의 합당이 추진되는 가운데 대전시장 후보 3명이 한 당에 모이게 됐다. 염홍철 대전시장과 대전시장 출마를 준비하는 권선택 전 의원이 새누리당에 보금자리를 튼다. 새누리당 소속인 박성효 의원(전 대전시장)까지 3명의 눈치싸움이 치열해졌다.

박 의원은 대전시당위원장과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고 있어 선진당과의 통합에 대해 연대를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합당엔 부정적이다. 가장 강력한 시장선거후보인 염 시장의 입당이 확정되면 박 의원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선진당 사람들 연대는 보수정권 창출을 위한 좋은 소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렇다고 2명의 시장후보의 입당을 받아들이기엔 불편한 심경이다.

염 시장은 3명의 시장후보 중 나이가 가장 많고 시당위원장인 박 의원의 입김도 무시할 수 없다. 출마를 보장받기 어렵고 경쟁에서 밀리면 정치생명이 끝날 수 있다. 따라서 합당이 정치적 입지축소는 물론 자칫 정치생명이 끊어질 수도 있는 위험성이 있어 탈당 등 독자노선 선택 쪽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염 시장은 24일부터 제주도에서 열리는 대전시의회 의원연찬회에 참석했다. 특강이 이유지만 원내 다수당인 선진당 의원들과 합당관련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공교롭게도 연찬회 기간 중 전국시장·군수·구청장들 회의도 제주도에서 잡혀있어 선진당 소속인 한현택 동구청장, 박용갑 중구청장, 박환용 서구청장도 이들의 모임에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염 시장이 탈당이나 잔류 등 독자노선을 걸을 경우 자신의 지지세력과 함께 선진당 소속의원과 기초단체장들이 염 시장쪽으로 옮길 가능성이 크다.

권선택 전 의원은 새누리당과 합당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권 의원은 “연대보다는 합당을 전제로 한 실무작업이 예정돼 있다”며 “조금만 기다리면 모두 게 잘 풀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새누리당에 입당하겠다는 의미다.

앞으로 2년이 남지 않은 지방선거에서 누가 시장자리에 오를 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