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유투어 “예금보호공사 경영권 포기 강요”

최종수정 2012.10.23 17:36 기사입력 2012.10.23 17:36

댓글쓰기

자유투어 “예금보호공사 경영권 포기 강요”

[이코노믹 리뷰 최재영 기자]
여행사 자유투어 경영진이 예금보호공사가 경영진을 업무상 배임죄로 고소해 회사가 존폐위기에 몰렸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자유투어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예보가 현 경영진을 사실 확인이나 소명기회조차 없이 서둘러 업무상 배임죄로 고소한 데 대해 회사의 생존을 담보로 무책임하게 업무를 처리하는 것”이라며 “과도한 압박행위를 중지하고 합리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업무상 배임죄 고발에 이어 경영진에 경영포기각서를 요구한 것은 예보 보유 지분에 경영권프리미엄을 더해 매각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이 자유투어의 주장이다.

경영진 관계자는 “예보는 자유투어가 BW상환 의사를 밝혔음에도 ‘미래의 불확정채무’라는사유를 들어 담보 해지를 거부했다”며 “BW 미상환 구실로 기한의 이익 상실 조치와 지급명령, 담보주식 처분을 통지했다”고 전했다.

경영진은 이어 “이는 경영권을 포기하도록 하는 것으로 현재 지분구도에서 예보지분을 인수한다고 해도 자유투어 경영권은 사실상 행사할 수 없어 예보가 방광식 사장이 경영권을 포기하도록 압박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회사측은 예보가 이미 배임죄 고발에 앞서 경영권을 포기하도록 종용했다는 사실도 밝혔다. 협의 과정에서 합리적 해결보다는 계속해서 강압적인 태도를 일관했고 경영진에게 ‘경영포기각서’를 요구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예보가 경영포기각서를 요구하는 등 비상식적인 월권행위를 일삼았다”며 “멀쩡한 회사를 위기에 빠트린 예보와 합의를 시도하고자 직접 방문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했지만 예보가 대화 자체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자유투어는 BW 미상환으로 예보가 처분권을 확보한 보유주식 336만1350주(지분율 5.04%)에 대해 ‘즉시 처분금지가처분신청’을 제출하는 동시에 업무상 배임죄 고발에 대해 변호인단을 구성해 법적대응을 한다는 계획이다.




<ⓒ 이코노믹 리뷰(er.asiae.co.kr) - 리더를 위한 고품격 시사경제주간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