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상헌 NHN 대표 "뉴스는 성인인증 없이 검색 노출"

최종수정 2012.08.21 23:04 기사입력 2012.08.21 23: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김상헌 NAVER 대표가 21일 불거진 '룸살롱' 키워드 논란과 관련해 보완책을 내놨다. 청소년유해단어의 성인 인증은 계속 유지하되 관련된 뉴스 기사는 성인 인증과 상관없이 검색 결과로 노출되도록 개편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 대표는 21일 네이버 공식 블로그를 통해 "해당 검색어 또는 조합어가 기사가 되는 등 특정 시기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슈로 부각되는 경우에는 성인 인증을 해제하는 정책을 세우고 운영해왔지만 결과적으로 혼선을 빚은 것 같아 안타깝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이 같은 논란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으로 "청소년유해단어의 검색에 대한 성인 인증은 현행과 같이 계속 유지하고, 관련된 뉴스 기사는 성인 인증과 상관없이 검색 결과로 노출되도록 개편을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가 이 같이 수습에 나선 것은 '롬살롱' 검색 키워드와 관련해 네이버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에게 불리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확산됐기 때문이다.

21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는 네이버에서 '룸살롱'을 검색하면 성인인증 절차를 요구하는데 '안철수 룸살롱'은 이 같은 절차 없이 검색이 가능하다며 네이버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검색량이 일정 수준을 넘고 해당 키워드와 관련된 언론보도가 있는 경우에는 성인 인증을 해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일정 수준 이상 검색이 이뤄지고 언론보도가 된 경우에는 업소 정보보다는 시사와 관련된 경우가 더 많아 이용자들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성인인증 절차를 해제한다는 것이다.

한편 김 대표는 올해 대선을 앞두고 명예훼손성 검색어에 대한 처리 현황,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대한 운영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외부의 검증을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공개의 방식과 일정에 대해서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