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상품권 아무 곳에서나 사면 안되는 이유"

최종수정 2012.07.19 10:19 기사입력 2012.07.19 10:19

댓글쓰기

영등포 일대서 위조상품권 유통 … 경찰 수사중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위조된 백화점 상품권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인근 상품권 할인판매소가 한 남성으로부터 산 5만원 짜리 신세계 백화점 상품권 16장이 위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위조 상품권은 컬러프린트로 복사한 종이에 은선을 붙인 것으로, 자세히 살펴보면 육안으로도 구별이 될 정도로 조잡하게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이번에 유통된 위조 상품권은 육안으로 식별될 만큼 조잡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백화점 등 매장에서도 위조 여부가 바로 확인되기 때문에 아직 유통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상품권은 정상적으로 판매하는 장소에서 구입하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위조 상품권이 발견된 판매소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용의자를 찾는 한편 서울 남대문 등 다른 지역에서도 위조 상품권이 유통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