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린이집서 2살아기 생식기에 심각한 화상 입어 …

최종수정 2012.07.03 08:35 기사입력 2012.07.03 07:52

댓글쓰기

(출처: 네이트 판)

(출처: 네이트 판)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인천 남동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16개월된 아기가 어린이집 교사의 부주의로 2도 화상을 입은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화상을 입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아이의 가족으로 보이는 게시물 작성자는 "어린이집 교사가 샤워기를 튼 상태에서 잠깐 자리를 비웠고 그 사이 뜨거운 물이 나와 아이의 생식기에 화상을 입혔다고 말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양쪽 다리를 온통 붕대로 감고 힘겹게 누워있는 아기의 모습과 허벅지 안쪽부터 생식기 주변까지 상처 부위가 벌겋게 부어오르고 짓물이 흐르고 있는 상태를 찍은 사진도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는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고무장갑을 끼고 아이를 씻겨서 온도가 높은 줄 몰랐다고 했다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화장실에 있던 다른 아이가 뜨거운 물을 틀었다'는 식으로 말을 계속 바꾸고 있다"고 분개했다.

작성자는 특히 사고가 난 뒤에도 어린이집 측에서 신속한 대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아이 엉덩이에 찬물을 뿌리고 있는 것을 아이 할머니가 보고서야 화상사고가 난 걸 알았다"며 "보호자에게 바로 연락을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출처: 네이트 판)

(출처: 네이트 판)


사고를 당한 아이는 생식기부분과 허벅지 부분에 2도 화상 진단을 받은 상태로 현재 종합병원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다. 피부이식이 필요한 지 여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출근하는 직장맘으로써 눈물이 멈추지 않는다", "아이가 얼마나 아팠을까 생각하니 가슴이 아프다", "어린이집 상호와 원장 이름 공개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온수기 때문에 저 정도로 심각한 화상을 입진 않는다"며 "커피포트로 끓인 물이나 정수기 온수를 잘못 쏟은게 아닌가"라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