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웨스틴조선호텔 첫 한국계 총지배인 부임

최종수정 2012.07.02 07:11 기사입력 2012.07.02 07:01

댓글쓰기

▲브라이언 백(46)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의 첫 한국계 총지배인

▲브라이언 백(46)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의 첫 한국계 총지배인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한국계 미국인 브라이언 백(46)을 새 총지배인으로 임명했다고 1일 밝혔다.

백 총지배인은 1970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이 지어진 이래 탄생한 첫 한국계 총지배인으로 국내외 문화와 여행, 리조트, 골프, 건설 등 타 비즈니스 분야에 대한 지식과 이해도가 높은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백 총지배인은 캘리포니아 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에서 토목 공학을 전공했으며 이후 인터컨티넨탈 매지니먼트 컨설턴트 등에서 리조트 시설, 골프 코스, 여행사 등의 관광 비즈니스 컨설턴트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관광레저업계에 발을 들였다.

1999년 웨스틴 리조트 괌에서 국제 마케팅 이사로 재직하면서 본격적으로 호텔리어의 길을 걷기 시작, 2003년에는 W서울 워커힐 오프닝 멤버로 참여해 운영 이사로 재직했다. 이후 2005년 아쿠아 리조트 클럽 사이판(Aqua Resort Club Saipan) 총지배인, 쉐라톤 라구나 괌 리조트 총지배인을 역임했다.

브라이언 백 총지배인은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최근 출장으로 왔을 때 20여 회 머물렀는데 그때마다 기대를 져 버린 적이 없어서 가장 좋아하는 호텔로 꼽았다"며 "이렇게 총지배인으로 부임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객이 호텔을 제2의 집으로 느낄 수 있도록 퍼스널 서비스를 강화하는 데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