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돈 아끼려 9월초 피서 간 그녀 땅 친 이유"

최종수정 2012.06.16 14:39 기사입력 2012.06.16 11:49

댓글쓰기

지난해 여름 피서객들로 해변을 가득 메운 대천해수욕장 전경

지난해 여름 피서객들로 해변을 가득 메운 대천해수욕장 전경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7말8초' 성수기는 옛말?

여름휴가를 떠나는 시기로 대다수 사람들이 '8말9초'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 21 ~29일 인터파크투어가 블로그 방문자 3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여름휴가 계획에 따르면 여름휴가시기를 8월 말~9월 초로 잡고 있다는 응답자가 43.4%에 달했다.

그동안 여름휴가는 7월 말~8월 초에 집중됐었으나 이때에는 여행지 마다 많은 인파가 몰리기는데다 성수기 요금 적용이 부담스럽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상기후로 여름이 길어진 것도 '8말9초'라는 새로운 패턴을 만들어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통적인 성수기 시기인 '7말8초'는 24.4%를 기록했다.
공수민 기자 hyunh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