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 車부품 수출 위한 '창구' 美 디트로이트에

최종수정 2012.05.14 11:00 기사입력 2012.05.1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 1. 국내 자동차 부품 수출 기업 A사는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에 힘입어 현지 C사로부터 약 600만달러 규모의 2개 프로젝트를 신규 수주했다. G사와 1000만달러 상당의 계약 건도 협의 중이다. 문제는 미국 지사 설립이다. A사 관계자는 "빠른 현지 고객 대응과 엔지니어링 서포팅을 위해선 미국에 지사를 세워야 하는데 사무실 임차 등 초기 투자비용이 만만치 않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 2. 코스닥 상장사 피앤이솔루션은 지난 2월 코트라를 통해 미국 F사와 친환경 품목에 대한 첫 미팅을 가진 후 실무 협상을 벌이고 있다. 효과적인 협상과 마케팅을 통해 신규 고객을 확보하려면 현지 사무소 설립이 절실한 상황. 피앤이솔루션은 현지 시장 상황과 바이어 정보, 마케팅 방법 등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고자 'Korea Auto Parts Park(이하 KAPP)'에 입주를 결심했다.
국내 중소 자동차 부품 기업이 글로벌 완성차로 납품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섰다. 지식경제부는 14일 미국 디트로이트에 코트라 주관의 KAPP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KAPP는 글로벌 완성차 기업이나 1차 벤더(협력사)를 대상으로 납품 예정이거나 추진 단계에 있는 우리 자동차 부품 업체에 대해 사무실 지원과 코트라에서 별도 채용한 인력을 통해 초기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회의실과 프레젠테이션 설비, 전시 공간을 마련해 입주 업체가 바이어를 초청해 직접 자사 제품을 소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디트로이트 KAPP에는 총 8개 업체가 입주하기로 했다.
지경부 자동차조선과 김정회 과장은 "한ㆍ미 FTA로 1.3~10.2%에 달하는 대미 부품 수출 관세가 사라져 중소 자동차 부품사의 진출 여건은 좋아졌으나 글로벌 완성차 및 1차 벤더가 현지 거점 설치를 납품 업체에 요구하는 경우가 많아 수주 후 양산, 납품, 매출 발생까지 평균 3~5년 소요되는 점이 큰 부담"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반기 중 독일 프랑크푸르트에도 KAPP를 추가 개설해 중소 부품 기업이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EU)과의 FTA의 혜택을 적극 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