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 청소년 정신건강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2.05.14 10:37 기사입력 2012.05.14 10:37

댓글쓰기

정신보건 분야 전문가, 학교, 복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 참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15일 오후 2시부터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 청소년 정신건강포럼을 개최한다.

‘학생이 행복한 학교를 위한 공동체 만들기’란 주제로 열리는 포럼에는 정신보건 분야 전문가, 보건소, 학교와 유관기관, 복지기관 담당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아동ㆍ청소년 정신건강에 관심있는 주민들도 참가할 수 있다.

김재원 중구정신보건센터장이 행복키움이 사업 보고와 학교 상담 필요성에 대해 발표한다.

그리고 아동ㆍ청소년 정신 건강 증진을 위한 지역내 상담서비스 현황을 주제로 진행되는행사에서 이명수 서울시정신보건센터장이 ‘건강한 학교만들기를 위한 학교내 정신건강증진서비스’를, 김범구 한국청소년상담원이 ‘지역기관 학생상담 현황 보고와 위기 청소년 감소를 위한 방안’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다.
학교 중심의 상담 체계 구축을 위한 네트워크 형성 분야를 다룰 2부에서는 전문상담교사 박동진 대표가 ‘학교상담 서비스 체계 확립과 상담실 활성화 방안’으로, 서울시교육청 남미숙 장학관이 ‘학생 정신건강을 위한 책임네트워크’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서울대병원 정신과 홍강의 명예교수의 진행으로 학교와 지역사회 연계를 통한 학생 상담 체계 구축을 위한 방안에 대해 패널 토의가 이뤄진다.

중구는 지난 해부터 전국 최초로 ‘찾아가는 정신건강 상담실’을 운영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찾아가는 정신건강 상담실은 중구정신보건센터의 전문상담사로 구성된 ‘행복키움이’들이 매주마다 지역내 초등학교를 방문, 상담실에서 학생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제도다.

올해 초등학교 6개에서 8개교로 확대, 상담이 필요한 학생의 정기적 개별 상담과 가정방문, 부모상담 등을 진행하고 있다.

고위험군 대상 학생들에게는 심층 상담, 개별 치료, 치료적 환경 유지와 자원연계 등 체계적인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교장 선생님과 담임교사를 대상으로 학교별 사례회의도 개최, 상담학생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행복키움이의 향후 발전 계획을 함께 논의하며 질적 향상을 모색하고 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중구는 지난 해 10월 학생정신건강서비스 지원 사업의 전국 최우수 개입사례로 선정돼 교육과학기술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