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력위조 의혹 야후 CEO 곧 사직할 듯

최종수정 2012.05.14 05:49 기사입력 2012.05.14 05: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공식 프로필에 학력을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야후의 최고경영자(CEO) 스콧 톰슨이 결국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의 주요 매체들은 그가 14일 '개인적인 사유'로 회사를 떠날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의 사임에는 학력 위조 의혹 외에도 학력 위조 논란에 대한 그의 태도 등이 결정적인 사유가 된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보고 있다.
야후는 톰슨의 사임과 관련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톰슨 사임 이후 언론담당책임자였던 로스 리빈슨이 임시적으로 야후를 이끌 것으로 본다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 리빈손은 톰슨이 CEO로 선임될 당시 그와 경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0%의 수익 감소를 겪은 야후는 개롤 바츠 전 CEO를 해고한 뒤 지난 1월 전자결제서비스 전문 페이팔에서 톰신을 CEO로 발탁했다. 톰슨이 CEO가 된지 2주만에 야후의 창업자 제리 양이 야후 이사회 및 야후의 모든 보직에 물러났다.
나주석 기자 gongg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