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디지털시티, '놀이동산' 으로 깜짝 변신

최종수정 2012.05.06 11:00 기사입력 2012.05.06 11:00

댓글쓰기

삼성 디지털시티(수원 소재)에서 열린 '2012 가족초청 사랑가득 봄나들이'에서 '아프리카 전통 타악기' 공연이 펼쳐졌다.

삼성 디지털시티(수원 소재)에서 열린 '2012 가족초청 사랑가득 봄나들이'에서 '아프리카 전통 타악기' 공연이 펼쳐졌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삼성전자 첨단 연구개발단지인 삼성 디지털시티가 어린이날을 맞아 놀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놀이동산'으로 깜짝 변신했다.

삼성 디지털시티는 5일 임직원, 협력사 임직원, 가족 등 4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캠퍼스를 개방하는 '2012 가족초청 사랑가득 봄나들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삼성전자 가 수고하는 임직원과 협력회사 임직원, 그 가족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개최됐다.

'가족사랑'을 테마로 개최된 이 날 행사는 ▲아프리카 전통 타악 공연 등 야외 무대공연 ▲워터랜드, 親환경 체험관 등 테마별 체험의 장 ▲마칭밴드, 경찰 의장대의 퍼레이드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삼성전자는 엄마, 아빠의 직장으로 봄 소풍을 나온 자녀들을 위해 사생대회, 전통 연날리기, 문패만들기, 비눗방울 만들기 등 이색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부모님들을 위해서는 실버특강, 전통 사물놀이 등을 열어 많은 호응을 얻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최신 전자기기를 체험할 수 있는 제품 전시장과 삼성전자의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역사관을 개방했으며, 5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대회의실을 개방해 실내공연장, 3D영화 상영관 등으로 운영했다.

삼성 디지털시티 한가족협의회 조영욱 사원대표는 "오늘 행사를 통해 삼성 가족들간에 고마운 마음이 전해지고, 삼성전자가 사랑이 가득한 '생·동·감(生·動·感) 넘치는 좋은 직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