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가 '팀플 이직' 몸살

최종수정 2012.04.30 10:00 기사입력 2012.04.30 10:00

댓글쓰기

공백 메우기 연쇄이동 예고

[아시아경제 지선호 기자] 최근 여의도 증권업계가 직원들의 무더기 이직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다. 개인의 능력을 중시하는 증권가지만, 일부 직종의 경우 팀 단위로 활동하다 보니 생겨난 현상이다. 팀 전체를 경쟁사에 뺏겨버린 증권사는 또 다시 다른 곳에서 인력을 스카우트해야 하기 때문에 팀 단위 인력이동 '도미노 효과'까지 나타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화증권은 지난 26일자로 박흥곤 상무를 법인주식본부 본부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박 상무는 이전 직장인 KB투자증권에서도 법인영업을 담당했다. 한화증권은 법인영업총괄에도 KB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인 이원섭 전무를 내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교롭게도 같은 증권사 동일 부문의 임원 두 명이 한꺼번에 자리를 옮기게 된 것에는 그만한 사연이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KB투자증권으로 자리를 옮길 때도 같은 시기에 옮겨왔다"며 "업계 선후배 관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KB투자증권은 앞서 올해 1월 현대증권 공현무 전무를 부사장으로 직급으로 영입해 인력 공백이 우려하는 것만큼 크지는 않다고 전했다. 그러나 KB투자증권 관계자는 "앞으로 업계에서 법인영업부문에 유능한 인물이 있으면 영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 추가 인력이동이 예고되고 있다.
무더기 인력 이동은 리서치센터에서도 발생했다. 최근 한화증권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 4명과 리서치어시스턴트 1명이 한꺼번에 이트레이드증권 리서치센터에 새로 둥지를 틀었다. 윤지호 투자전략 팀장이 이트레이드증권 리서치센터장으로 옮기면서 같은 팀에 있던 애널리스트 3명이 자연스럽게 함께 이동했다는 설명이다.

리서치센터의 경우 증권사 결산 시기인 4~5월이면 인력 도미노현상이 종종 발생하곤 한다. 올해는 이트레이드와 한화증권 리서치센터 간 인력이동 이외에도 동양증권 채권 분석 담당 애널리스트 3명이 신한금융투자에 자리를 잡는 일이 있었다.


지선호 기자 likemo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