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신마비 딛고 '성적우수 장학생'된 윤석언씨 "공부가 삶의 열정'

최종수정 2012.04.20 13:39 기사입력 2012.04.20 13:39

댓글쓰기

재학 내내 4.3만점에 4.0이상 성적 우수 장학금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전신마비로 20년을 넘게 보내온 윤석언 씨가 말도 하기 힘든 몸으로 대학에서 우수한 성적을 잇달아 받아 화제다.

경희사이버대학교에 따르면 2011년 3월 이 학교 미디어문예창작학과에 입학한 윤 씨는 2011학년도 1학기 평점 4.3만점에 4.033을 받았고, 2학기에도 4.040점으로 성적 우수장학금을 받았다.
서울에서 태어난 윤 씨는 고교 졸업 후 미국으로 이민갔다. 선교사를 꿈꾸며 에버릿칼리지 3학년에 재학 중이던 그는 1991년 당시 23살의 나이에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40일간의 혼수상태를 거쳐 목숨은 건졌지만 목 척수를 다쳐 목 아래 온 몸이 마비됐다. 성대도 손상돼 1년간 말도 하지 못했다. 의식조차 없는 식물인간에서 말을 할 수 있게 되기까지는 2년6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윤 씨는 논문과 학습계획서와 자기소개서를 제출해 지난해 경희사이버대학교 입학허가서를 받았다. 그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줄 알았는데 공부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해 기쁘다"고 전했다. 윤 씨는 눈동자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가 부착된 안경으로 작동하는 컴퓨터를 이용해 레포트와 메일을 작성해 학업에 임했다.

윤 씨는 지난해 1학기에는 시창작기초, 소설론, 영어 등 총 7과목을 들었고, 2학기에는 시론, 스토리텔링론 등 총 5과목을 수강했다. 윤 씨의 모친은 "하루에 잠자는 시간인 3~4시간을 제외하면 거의 공부를 하느라 시간을 보낸다"며 "글을 작성할 때마다 머리를 많이 움직이기 때문에 레포트를 쓰고 나면 아플 때가 많다"고 말했다. 책장을 넘길 수 없는 윤 씨를 위해 모친은 교재를 일일이 스캔해 윤씨의 메일로 보낸다.
현재 미국에서 재학 중인 그는 "컴퓨터와 인터넷 덕에 세상과 소통하고 있고, 온라인으로 강의를 듣는 사이버대학에서의 공부가 삶의 열정의 원천이 되고 있다"며 "지금은 졸업 작품에 낼 글을 쓰고 레포트를 쓰는 것에 집중하고 있으며, 몇 년 후 한국을 방문해 졸업식에 참여하는 것이 희망이고 꿈"이라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