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G 무선인터넷·웹서핑 속도 가장 빠른 이통사는 'SKT'

최종수정 2012.04.12 15:15 기사입력 2012.04.12 15:15

댓글쓰기

방통위, 2011년 방송통신서비스 품질평가결과 발표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3세대(3G) 휴대전화의 무선인터넷 속도가 가장 빠른 이통사는 SK텔레콤 으로 조사됐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가 발표한 '2011년 방송통신서비스 품질평가결과'에 따르면 자사망에서 3G 무선인터넷 속도 1위는 2.63메가비트(Mbps)의 다운로드와 1.57Mbps 업로드 속도를 기록한 SK텔레콤이 차지했다. 자사망을 포함한 전 구간에서의 웹서핑 시간도 SK텔레콤(3.52초)이 가장 짧았다.
무선인터넷 속도 2위 사업자는 KT 로 2.03M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0.77Mbps의 업로드 속도를 기록했다. 이는 다운로드 및 업로드 속도에서 각각 0.7Mbps, 0.44Mbps 속도를 기록한 LG유플러스 를 제친 수치다. KT와 LG유플러스의 전 구간 웹서핑 시간은 4.54초, 6.92초로 집계됐다.

이동통신 3사의 자사망 구간 평균 데이터 전송속도는 다운로드 1.89Mbps, 업로드 1.0Mbps로 전년 대비 각각 8.6%, 53.8% 개선됐다. 전 구간의 평균 웹서핑 시간은 전년(9.61초) 대비 5초 넘게 개선됐다.

한편 이번 평가는 각기 다른 무선접속규격(HSUPA, Ev-Do. rA)이 적용된 다양한 단말기로 측정됐으며 LG유플러스의 경우 3G가 아니지만 코드분할다중접속방식(CDMA) 1X EV-DO. rA를 통해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평가대상에 포함됐다. SK텔레콤과 KT는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방식으로 3G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