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교육청-서울시의회 "3월 학교 자료 요청 줄인다"

최종수정 2012.03.05 15:31 기사입력 2012.03.05 15:31

댓글쓰기

서울시교육청, 3월 '공문서 50% 감축'의 달로 정해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의회가 3월 한 달을 '공문서 50% 감축의 달'로 정하고 이를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서울시교육청은 5일 오후 서울시의회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교원 업무정상화와 교육활동 집중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교육청은 서울시의회에 신학년 준비로 업무 부담이 과중한 학교 교원들을 위해 3월 한달 간 학교를 상대로 하는 시의회의 자료요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곽노현 교육감은 "가장 시급한 교육현안은 선생님들이 수업과 생활지도라는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며 "교육업무정상화를 위해서는 학기가 시작되는 3월과 9월이 중요하며, 특히 새 학년을 맞는 3월에 교사들이 학생들과 소통과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원 업무 경감을 위해 2014년까지 각종 교육정책사업을 대대적으로 정비하고 공문 총량을 80% 감축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공문 총량을 30% 줄이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으며, 특히 새학기 첫 달인 3월은 이보다 높은 50% 감축 계획을 세웠다.
이어 곽 교육감은 "이번 달을 '만남의 달'로 정하고 교사와 학생간 면담시간을 매주 1~2시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교육청에서 주도하는 교사 대상 회의도 최소화할 것"이라 덧붙였다.

서울시의회도 교원 업무부담 경감과 공교육 기능 회복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 동의하고, 적극 협조를 약속했다.

허광태 서울특별시의회 의장은 "시의회의 자료요구는 각종 정책의 개발을 통해 시정과 교육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권한이지만 신학기가 시작되는 3월은 자료요구를 가능한 자제할 것"이라 말했다.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의회가 교육청과 일선학교에 요청한 공문은 총 1613건으로 이중 3월에 요청 공문은 170건이다. 2010년에는 총 57명의 의원이 220회에 걸쳐 667건의 자료를 요청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