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 만든다

최종수정 2012.02.09 10:24 기사입력 2012.02.09 10:24

댓글쓰기

양천구, 저소득층 자녀에 대한 정서장애 심리불안 등 조기발견 체제구축, 한발 앞선 치료나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양천구(구청장 추재엽)는 정서장애, 심리적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으나 치료비 부담 등 사유로 방치되고 있는 저소득층 자녀에 대한 조기발견 체제를 구축, 상담치료와 동행서비스를 제공한다.

상담치료 동행서비스란 저소득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양천구에서만 진행되는 사업이다.
추재엽 양천구청장

추재엽 양천구청장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가정해체, 방임, 학대, 보호자 부재 등 사유로 복지관, 병원 등 관련기관에서 실시되는 각종 아동 상담프로그램 지원을 받지 못하는 틈새 계층의 아동을 대상으로 미술·인지 등 놀이치료, 언어치료, 심리 검사 등 상담치료 서비스와 함께 사회복지사의 차량동행 서비스를 지원, 아이들이 안전하게 치료받고 귀가할 수 있도록 돕는 맞춤형 복지서비스다.

2009년9월부터 실시되고 있는 상담치료·동행서비스는 지난해에만 총 588회 놀이치료 서비스, 50회 언어치료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특히 지난 1월 실시한 지원 아동 만족도 조사에서는 아동과 보호자 모두에게 호평을 받기도 했다.
주요 지원 대상은 아동복지시설에서 생활하거나 시설을 이용하는 아동으로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다문화가정 아동 중 보호자의 질병, 장애 등의 사유로 문제행동 조기개입서비스 바우처와 같은 유사 프로그램을 이용하지 못하는 일부 아동 또한 수혜 대상에 포함된다.

또 아동복지시설, 동 주민센터, 목동 청소년 지원센터, 신월 청소년문화센터 등 기관에서 서비스의뢰가 들어오면 서비스 제공기관의 상담을 통해 지원여부가 결정된다.

특히 올해에는 아동 상담과 치료를 위한 전용공간과 인력이 확보된 서울 SOS 어린이 마을(양천구 가로공원로 58길 46) 내 양천아동상담센터가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선정돼 보다 체계적이고 활발한 서비스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구는 이와 함께 올해 아동과 청소년을 위해 44억7800만원 구 예산을 편성, 저소득층 아동 150명에게 학습지(2과목) 무료지원 사업 등 수요자 중심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양천구 여성복지과(☎2620-3396)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