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고루 먹는 식습관,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낮춘다

최종수정 2012.01.27 09:48 기사입력 2012.01.27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음식을 골고루 먹는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대사증후군과 복부비만이 현저히 줄어든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사증후군은 비만,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등 5가지 요소 가운데 3가지 이상이 해당하는 경우로, 당뇨병과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은 상태를 일컫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우리나라 성인의 식사 패턴과 대사증후군 발생 관련성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음식을 골고루 먹는 사람의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20%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01년~2008년까지 한국인 유전체역학연구의 안산·안성 코호트(특정 인구집단)참가자 중 대사증후군이 없는 성인 6640명을 대상으로 골고루 먹는 식습관(5개 등급)과 대사증후군 발생 관계를 추적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를 보면, 가장 골고루 먹는 집단이 흰쌀과 김치 위주의 치우친 식사를 하는 집단에 비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23% 감소했다.
또 가장 골고루 먹는 집단은 아주 치우치게 먹는 군보다 복부비만 위험과 저 HDL콜레스테롤혈증 위험이 각각 42%, 16% 줄었다.

가장 골고루 섭취하는 군의 식사패턴을 보면, 잡곡밥(1일 2~3회), 김치 외 채소(6회 이상), 생선 및 해산물(2회), 해조류(1회), 콩(1회), 육류 및 달걀(1회), 과일(1회), 유제품(1~2회) 등을 다양하게 섭취하고 있었다.

반면 골고루 섭취하지 않는 경향이 높아질수록 잡곡밥이나 채소는 물론 생선 및 육류 등 단백질 식품의 섭취가 줄었다. 특히 아주 치우치게 먹는 군의 경우 흰쌀밥과 김치 위주의 식사를 하고 있었다.

식약청 관계자는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 되는 대사증후군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식사패턴이 중요하다"면서 "어릴 때부터 편식을 피하고 다양한 식품을 접하는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