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청, '해썹' 지원 강화…총 35억원 무상 지원

최종수정 2012.01.25 10:01 기사입력 2012.01.25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청은 해썹(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재정·기술 지원을 확대하는 동시에 해썹 지정 업체에 대한 사후 관리를 강화해나가겠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청은 우선 올해 12월부터 해썹 적용이 의무화되는 7개 품목 대상 업체(670여곳) 중 350곳을 선정해 총 35억원을 보조금 형태로 무상 지원하기로 했다. 해썹 의무적용 품목은 어묵류, 냉동수산품 중 어류, 연체류, 조미가공품, 냉동식품(피자·만두·면류), 빙과류, 비가열음료, 레토르트식품, 배추김치 등 7개다.
기간 내 해썹을 지정받을 수 있도록 의무적용 및 자율적용 대상 업체를 위해 현장기술지도와 책임전담제도 운영키로 했다.

식약청은 또 어린이가 즐겨 먹는 피자업체에 대해 시설 규모에 따라 해썹 적용이 가능하도록 기준을 제시하기로 했다. 위해발생 가능성이 높거나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 임산부 대상 식품과 연 매출액 100억원 이상, 주문자상표부착생산식품 업체도 이해 당사자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해썹 의무적용 품목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해썹 지정 업체에 대한 사후 관리도 강화된다.
모든 지정업체를 대상으로 연 1회 정기평가를 실시하고, 운영이 미흡하거나 해썹 관리 기준을 어긴 업체는 즉시 개선 조치 후 재평가할 계획이다. 또 해썹 지원사업을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하기 위해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원'(가칭) 설립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식품위생법 개정도 추진키로 했다.

식약청은 "해썹 적용을 준비하는 업체는 현장기술지도 및 위생안전시설개선자금 지원 등 '해썹 지원사업'을 최대한 활용해 해썹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