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메콩강 인근에 무장병력 배치 검토중"

최종수정 2011.11.10 13:17 기사입력 2011.11.10 11:38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중국이 메콩강 인근에 해경 무장 경비정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관영 신화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지난달 메콩강의 태국 관할 구역에서 중국 화물선 두 척이 공격을 받아 선원 13명이 살해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중국 관영언론을 통해 집중적으로 다뤄졌으며 태국 군인 9명이 연루된 혐의로 체포됐다.
현재 중국 해군 함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자국 상선을 해적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으나, 중국의 군사력이 해외 타국의 영토에 주둔하는 선례는 아직 없다. 신화통신은 중국 정부가 태국·라오스·미얀마 등 메콩강 인접국 정부와 병력 배치문제를 협의중이며, 중국 군사력이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외국 영토에 주둔하는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이는 중국의 급격히 발전된 경제·군사적 영향력이 동남아시아지역에 본격적으로 확장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 중국은 남중국해에서 남사군도·서사군도·센카쿠열도(조어도) 등의 영유권을 놓고 일본·필리핀·베트남 등 관련국과 분쟁을 벌여 왔다.

국경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중국 공안부 변방관리국의 청준 대변인은 “해당 계획은 당국간 협의가 진행중이다”라면서 더 이상 밝히지 않았다. 만약 이 방안이 인접국 정부의 동의 아래 실행되면 중국 공안 해경 소속 경비정이 중국 국경을 넘어 메콩강 유역 ‘황금의 삼각지대(골든 트라이앵글)’ 지역까지 자국 화물선을 호위하게 된다. 미얀마·태국·라오스 세 나라의 접경지대인 ‘황금의 삼각지대’는 세계 최대 마약 생산지로 군벌화된 마약 조직들이 장악하고 있는 곳이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태국 등 주변국들의 수상 안전 보장 능력을 더 이상 못 믿겠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칼라일 세이어 호주국방대학교 동남아시아지역전문가는 “동남아 국가들은 표면적으로는 중국과의 경제협력과 교역을 원하고 있지만, 내심 이로 인해 중국이 장기적으로 역내 영향력을 더 강화하게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 병력의 예상 배치 규모나 해적이나 마약조직에 대한 직접 공격이 허가될 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중국 관영언론은 약 600명에서 1000명 정도로 병력 규모를 추산하고 있다.

김영식 기자 grad@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