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서울병원 "국내 6대 암 5년 생존율 美·日보다 높아"

최종수정 2011.07.14 13:57 기사입력 2011.07.14 1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위암·갑상선암·대장암·폐암·간암·유방암 등 우리나라 6개 암의 생존율이 미국이나 일본보다 우수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의 심영목(암센터장)·신명희(예방의학과) 교수팀은 1994년부터 2009년까지 16년 동안 암환자로 등록된 환자 12만64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년 상대생존율이 60.2%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미국(66.0%)보다는 다소 낮은 것이지만 유럽(51.9%)이나 일본(54.3%)보다는 높은 수치다.
상대생존율은 관심질병을 가진 환자의 관찰생존율을 같은 연도의 동일한 성병, 연령대를 가지는 일반인구의 기대생존율로 나눈 값으로, 암 이외 원인으로 사망했을 때의 효과를 보정해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6대 암 중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걸리는 위암은 5년 상대생존율이 65.3%로 미국(26%)이나 유럽(24.1%)이 비해 크게 앞섰으며, 일본(62.1%)과 국내 평균(57.4%)보다도 높았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갑상선암도 삼성서울병원(98.5%)이 미국(97.3%), 일본(92.4%), 유럽(86.5%)에 비해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대장암은 삼성서울병원이 70.6%로 미국(65%), 일본(68.9%), 국내평균(66.3%), 유럽(53.9%) 보다 높았으며, 폐암 역시 삼성서울병원(25.6%)이 일본(25.6%), 미국(15.8%), 국내평균(15.8%), 유럽(12.6%) 보다 같거나 앞섰다.

간암은 삼성서울병원(33.6%)이 일본(23.1%), 국내 평균(19.7%), 미국(13.8%), 유럽(8.6%)에 비해 큰 폭의 비교우위를 보였다.

반면 유방암은 삼성서울병원(88.1%)과 미국(89%), 국내 평균(88.2%), 일본(85.5%), 유럽(81.1%) 등이 비슷한 성적을 나타냈다.

아울러 이 병원 암센터에서 1994~1999년, 2000~2004년, 2005~2009년 등 세 단위로 나눠 조사한 결과, 1기 암환자는
6.1%p 증가했지만 4기 암환자는 7.1%p 줄었다.

10년 전에는 4기 암환자가 20.6%로 1기(10%)에 비해 2배 정도 높았지만 최근 1기 16.1%, 4기 13.5%로 조기에 암을 발견하는 환자 수가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와 함께 주요 암의 5년 생존율도 높아졌다.

위암은 1994~1999년 5년 상대생존율은 54.5%에서 2000~2004년 64.9%로 나아졌다. 같은 시기 갑상선암(97.1%→98.4%), 대장암(67.2%→70.9%), 폐암(19.4%→24.1%), 간암(22.9%→34.1%)의 5년 상대생존율도 상승했다.

연구팀은 "조기암 발견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노력과 홍보효과, 의료기술의 발전 및 항암제 등의 발견, 선진화된 인프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치료성적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