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커피 임신억제, "카페인이 난자 이동 방해"

최종수정 2011.05.25 13:12 기사입력 2011.05.25 11:13

댓글쓰기

커피 임신억제, "카페인이 난자 이동 방해"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이 여성의 임신을 억제한다?

24일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인터넷 판에서 미국 네바다 대학 의과대학 숀 워드 박사의 말을 인용,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이 난자가 자궁으로 이동하는 것을 방해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당초 학계에서는 커피를 하루 4잔 이상 마시는 경우 임신 가능성이 25% 정도 줄어들게 되며 지나친 카페인 섭취가 여성 생식기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 등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있었으나 그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었다.

숀 워드 박사는 쥐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카페인이 난자를 운반하는 데 필요한 나팔관의 수축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전하면서 "난자가 이동하는 데 있어서는 나팔관의 수축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데 카페인은 나팔관 내의 박동 조율 세포의 활동을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숀 워드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로 자궁 외 임신이라는 기현상을 이해하는데도 상당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