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을 믿어요' 이재룡, 박주미에 대한 서운함에 '폭풍분노'

최종수정 2011.03.20 21:07 기사입력 2011.03.20 21:07

댓글쓰기

'사랑을 믿어요' 이재룡, 박주미에 대한 서운함에 '폭풍분노'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우리가 부부이기는 한 거니?"

20일 방송된 KBS2 '사랑을 믿어요'에서는 동훈(이재룡 분)이 자신에게 한마디 상의 없이 동생의 합의금 문제를 처리한 혜진(박주미 분)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부로서 자신과 아픔을 나누지 않은 서운함 탓이었다. 아내에게 무시당한 것 같은 느낌과 안쓰러움까지도 함께 몰려왔다.

홧김에 동훈은 "우리가 부부이기는 한 거니? 그렇게 감추기만 하는 모습이 얼마나 날 외롭게 하는지 알아?"라며 그동안 담아뒀던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혜진은 미안하면서도 화를 풀지 않는 동훈을 보며 알 수 없는 서운함과 외로움에 사로잡혔다.
그런 가운데 승우(이상우 분)는 미술관 사람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혜진에게 아내와 별거중인 상황을 고백하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동훈은 혜진과 함께 술을 마시며 사과했고, 혜진 역시 승우에게 돈을 빌렸단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동훈은 "그 미술관 관장…어떤 사람이냐"고 물으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긴장감을 더했다.

그동안 집에만 갇혀있던 영희(문정희 분)는 방송작가로서 첫 발을 내디뎠다. 집안일은 가사 도우미에게 맡긴 채 바깥일에 매달렸고, 방송국 스태프와 회식을 하며 늦은 시간에 귀가하는 등 예전과는 다른 삶을 살았다.

더불어 선배의 손에 이끌려 백화점과 미용실을 오가며 촌스러움을 벗고 세련된 '커리어우먼'으로도 변신했다.

이를 본 기창은 "겉멋부터 들지 말라"며 화를 냈지만, 과거의 영희가 아니었다. 기죽지 않는 모습으로 당당하게 기창에게 맞서며 통쾌함을 맛봤다.

한편 명희(한채아 분)는 철수(조진웅 분)에게 은혜를 갚는다고 윤희(황우슬혜 분)와의 소개팅을 주선했다. 이를 발견한 우진(이필모 분)은 묘한 질투심에 사로잡히며 둘 사이를 방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