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 인터넷전화 반쪽 전락?...KT 6일부터 제한조치

최종수정 2010.12.06 16:33 기사입력 2010.12.06 16:33

댓글쓰기

바이버

바이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스카이프에 이어 바이버와 같은 혁신적 무료 인터넷전화(VoIP) 애플리케이션이 최근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인기를 모으는 가운데, 이동통신사들이 3G 이동통신망에서의 VoIP서비스 차단에 나서 사용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날부터 자사 3G망을 거치는 주요 인터넷전화 서비스를 제한한다. 이에따라 월 4만 5000원 이하 스마트폰 정액 요금제 가입자들은 3G망을 통한 인터넷전화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된다. 반면 월 5만 5000원 이상 정액제 가입자들은 요금제에 따라 제한적으로 3G 인터넷전화 통화가 허용된다.
기존처럼 와이파이를 거치는 인터넷 전화는 무료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이미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대부분 월 4만 5000원 요금제를 택하고 있어, 이번 제한으로 상당수 사용자들은 인터넷전화 이용에 제한을 받게될 전망이다.

사용자입장에서는 요금을 아끼기 위해 인터넷전화를 쓰려했더니 더 비싼 요금제에 가입할 것을 요구하는 셈이다.

이와관련 KT 관계자는 "기존에 서비스되던 스카이프는 물론 최근 새롭게 등장한 바이버에 대해서도 6일부터 3G망을 거치는 통화의 데이터 패턴분석을 거쳐 차단에 들어간다"면서 "통신사업자들이 막대한 설비투자로 확보한 네트워크에 외부업체들이 무임승차하는 것은 통신업의 근간을 훼손할 수 있는 만큼 정당한 사용대가가 없는 경우 막아야한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역시 지난 8월부터 무제한 정액제를 실시하면서 4만 5000원 요금제 이하 가입자들 대상으로 3G망의 인터넷전화를 차단하고 있다.

하지만 KT 아이폰 사용자의 피해가 더 크다는 분석이다. 일단 아이폰에서 가동되는 인터넷전화 애플리케이션이 안드로이드폰보다 훨씬 다양한데다 KT 스마트폰 가입자의 경우 SK텔레콤 에 비해 4만 5000원 이하 요금제 가입자 비중이 더 높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특히 4만 5000원 정액제 가입자의 기본 음성통화량(200분)이 부족해 이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가 다반사인 반면, 데이터통화량 경우 절반이상 남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상당수 사용자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한 사용자는 "매월 남는 데이터통화량 중 일부를 인터넷전화로 소진해왔는데 이제 어렵게됐다"면서 "고객혜택과 개방형 서비스를 외치던 통신사들이 인터넷 전화를 제한한 것은 자사 수익을 극대화하기위한 말그대로 겉과 속이 다른 행보"라고 비판했다.

한편 최근 선풍적 인기를 모은 아이폰용 무료 인터넷전화 애플리케이션 바이버(Viber)는 이번 조치로 출시되자마자 반쪽 짜리 서비스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바이버는 지난달 25일 처음 앱스토어 한국계정에 등록된 이래 2주만에 무료앱 다운로드 1위에 올랐다.

바이버는 아이폰내 전화번호 리스트를 자동으로 동기화해 가입자간 무료로 편리하게 통화할 수 있고 통화품질도 일반 이동전화에 버금가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다.


조성훈 기자 sear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