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 보컬리스트', 김범수 대신 거미가 투입된 이유는?

최종수정 2010.12.06 14:53 기사입력 2010.12.06 14:53

댓글쓰기

'더 보컬리스트', 김범수 대신 거미가 투입된 이유는?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사진 이기범 기자]공연 '더 보컬리스트'의 연출을 맡은 박해선 감독이 김범수의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박해선 감독은 6일 오후 2시 서울 서교동 자이갤러리에서 열린 '더 보컬리스트' 제작발표회 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더 보컬리스트' 공연은 아티스트들이 고정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 한해 보컬리스트로서 열심히 활동한 3-4명의 가수들이 '더 보컬리스트'에 출연한다. 몇 명이 출연할 지 정해져 있지 않다"며 "지난해에는 남자 3명이서 했는데 색깔을 달리하기 위해 거미가 함께 한 것이다. 멤버들의 변화는 앞으로 계속 일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휘성 역시 "김범수와 개인적으로 사이가 나쁘거나 그런 것은 전혀 없다. 지난해 너무 즐겁게 함께 공연한 동료가수"라며 일각에서 불거진 불화설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더 보컬리스트'는 조인트 공연의 진수를 보여줬다는 평가와 함께 뮤지션 각자의 경쟁력의 '합'이 아니라 '곱'이었다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한편 '더 보컬리스트'는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잠실 주경기장 내 보컬 돔 씨어터에서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스포츠투데이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