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빅4' 닮은듯 다른 인사구도

최종수정 2018.08.16 16:31 기사입력 2010.12.06 11:30

댓글쓰기

현대 정지선 회장 체제 안정 무게..신세계 정용진호 젊은인재 중용..롯데·갤러리아 글로벌화 세계화 초점

[아시아경제 이영규 기자]'4사4색'.

롯데, 현대, 신세계, 갤러리아 등 국내 '빅4' 백화점들의 올해 인사 풍항계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인사에서 8년째 '현대호(號)'를 이끌고 있는 정지선 회장 체제의 '안정'에 초점을 맞췄다. 이에 반해 신세계백화점은 출범 2주년을 맞는 정용진 체제에 승선할 새 '동량'을 선발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그런가하면 롯데백화점과 갤러리아백화점의 내년 초 인사 화두는 '글로벌'과 '차별화'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6일 임원인사에서 정지선 회장체제의 '안정'에 무게를 뒀다. 조직을 흔들지 않고 인사 폭을 최소화했다. 지난 2003년이후 8년째를 맞고 있는 정 회장 체제가 안정궤도에 진입했다는 판단에서다. 이번 인사에서도 '별'(상무급)을 단 사람은 백화점과 홈쇼핑에서 각각 1명씩 2명에 불과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정 회장이 8년째 경영에 참여하면서 조직이나 인사 등이 안정궤도에 진입했다"며 "앞으로는 지역 출점과 글로벌시장 진출 등 과감한 투자를 통해 외형을 키우는데 주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말 단행된 신세계의 인사는 현대백화점과는 궤를 달리하고 있다. 지난 1일로 대표 취임 1주년을 맞은 정용진 부회장과 향후 5~10년을 함께 할 '동지'들을 중용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정 부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무려 21명의 '샛별'들을 등용했다. 전체 승진인사 36명중 60%에 달하는 규모다. 젊고 참신한 인재를 중용해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자신과 함께 신세계의 미래를 짊어질 '동량'들을 선택한 셈이다.

내년 초 임원인사가 예정된 롯데백화점과 갤러리아백화점은 또 다른 인사 스타일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 2월 임원인사를 단행할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롯데슈퍼, 세븐일레븐-바이더웨이 등 롯데쇼핑은 지난해 노병용 롯데마트 대표가 승진하고, 소진세 롯데슈퍼 대표가 세븐일레븐 대표까지 겸하면서 어느 정도 조직이 안정된 모습이다. 이에 따라 이번 인사에서는 해외 출점 등 글로벌 사업에 초점을 둔 인사와 조직개편에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의 임원 인사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검찰 소환 등으로 올해 말이 아닌, 내년 초로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번 인사에서는 김 회장의 의중이 강력하게 반영되겠지만, 취임 2년째를 맞는 황용기 대표가 안정적 경영을 전개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의 인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갤러리아만의 차별성과 글로벌화를 내년 경영화두로 제시한 바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