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통위, 농어촌서도 100M급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최종수정 2010.12.06 11:43 기사입력 2010.12.06 11:43

댓글쓰기

김천 농어촌 광대역망 구축 개통식 개최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농어촌에서도 도시와 같은 100메가비피에스(Mbps)급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시작된다. 인터넷 전화, IPTV 등이 도입되면서 도시와 농어촌 사이의 정보화 격차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6일 농어촌 광대역 가입자망 구축이 완료된 경북 김천 부항면에서 광대역망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이철우 국회의원과 방통위 형태근 상임위원, KT 석호익 부회장을 비롯해 경북도청과 김천시청,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관계기관과 마을 주민이 함께 행사에 참여했다.

광대역 가입자망은 음성, 데이터, 유선, 무선, 통신, 방송이 융합된 통합네트워크로서 가입자당 50∼100Mbps의 속도가 보장된다.

광대역 가입자망 구축이 완료된 지역은 기존 초고속망으로 제공받지 못했던 IPTV, 영상인터넷전화 등 다양한 방송통신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인터넷 속도도 지금 보다 최대 50배 가량 빨라져 도시와 똑같은 수준으로 향상된다.
방통위는 전국 농어촌 중 50가구 이상 지역은 사업자가 광대역 가입자망을 의무 구축하도록 사업 인가 조건을 뒀다. 이로 인해 50가구 이상 지역은 100% 가까이 광대역 가입자망이 구축된 상황이다.

하지만 50가구 미만의 지역은 정보화 시대에 소외 받을 수밖에 없었다. 방통위의 농어촌지역 광대역 가입자망 구축 사업은 50가구 미만의 1만3000여 소규모 농어촌 마을에 정부, 지자체, 사업자간 매칭펀드(1:1:2) 방식으로 구축됐다.

방통위는 예산 36억원을 확보, 올해 50가구 미만 지역 총 630여 마을에 광대역 가입자망 구축을 완료했다. 내년 목표는 800가구, 3만세대에 광대역 가입자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방통위 형태근 상임위원은 "농어촌 지역의 광대역 가입자망 구축은 정보격차 해소와 국토균형발전 효과뿐만 아니라 도심위주 성장으로 한계에 다다른 국가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새로운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는 마을 주민과 보건소간 영상건강상담, 도시자녀와의 영상통화, 지역 특산물의 사이버 거래소 활성화와 전자농장(e-Farm) 구축 등 인터넷경제의 확산이 농가소득 증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방통위는 오는 2014년까지 약 5년에 걸쳐 농어촌지역에 광대역망 구축을 완료해 전국 오지 농어촌에도 보편적 방송통신서비스 제공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명진규 기자 ae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