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순방 '1박4일' 강행군..까닭은?

최종수정 2010.12.06 10:11 기사입력 2010.12.06 10: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1박4일'짜리 해외 순방에 나선다.

이 대통령은 오는 9~10일 발리민주주의포럼 참석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을 위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두 나라에 체류하는 기간은 1박2일이지만, 오고 가는 비행기에서 이틀밤을 보내기 때문에 실제로는 1박4일 일정이 되는 셈이다.

이 대통령은 오는 8일 밤에 청와대를 출발해 전용기에서 잠을 자고, 곧바로 9일 아침부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과 제3차 발리민주주의포럼에 참석한다. 10일에도 말레이시아 국왕 주최 만찬을 끝으로 이날 밤 곧바로 전용기편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이 대통령은 다음날 이른 아침에서야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해외 출장을 갈 때마다 휴식시간 없이 강행군을 펼치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이번 일정은 살인적인 일정이라고 할 만한다.
당초 청와대는 이번 순방을 3박4일 일정으로 계획했었다. 하지만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상황이 돌변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이런 상황에 해외 순방을 갈 수 있겠느냐"며 순방 자체를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이다.

이번 순방 목적 가운데 하나가 이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유도요노 대통령과 함께 발리민주주의포럼을 공동 주재하는 것인 만큼 국내 사정으로 행사 참석 자체를 취소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유도요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가 화산폭발과 지진이라는 재해를 당했음에도, 이 대통령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점도 이 대통령에게는 부담이 됐다.

더욱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의 핵심 국가로 우리 정부는 이들 국가와의 우호 관계를 강화하는 데에 적지 않은 신경을 쓰고 있다.

때문에 해외 순방을 가되 일정을 최소화 하고 수행원도 대폭 줄였다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이번 순방을 두고 갈지 말지, 간다면 일정을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면서 "남북 관계가 엄중한 상황이지만, 가능한 일정을 압축하고 신속하게 소화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