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9~10일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방문

최종수정 2010.12.06 09:17 기사입력 2010.12.06 09:17

댓글쓰기

사실상 1박4일 일정...발리민주주의포럼 참석 및 말레이시아와 수교50주년 협력 강화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발리민주주의 포럼 참석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을 위해 오는 9~10일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를 방문한다.

이 대통령은 순방 첫날인 오는 9일 새벽 인도네시아 발리에 도착해 제3차 발리민주주의포럼을 유도요노 대통령과 함께 공동주재할 예정이다.
발리민주주의포럼은 아태지역 국가들간 민주주의 모범관행 및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2008년 12월 인도네시아 유도요노 대통령 주도로 창설된 고위급 지역협력 포럼으로 1차 포럼은 러드 호주 총리, 2차 포럼은 하토야마 일본 총리가 각각 유도요노 대통령과 공동주재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포럼 주제인 '민주주의와 평화·안정의 증진'에 관한 기조연설을 통해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동시에 달성한 우리의 경험을 공유하고, 아태지역의 공동번영과 평화·안정을 위해 관련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포럼에 앞서 유도요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인도네시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을 위한 여러 분야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진출과 방위산업 등 현안, 한반도 정세, 국제무대 협력 등을 협의한다.
이 대통령은 9일 저녁 올해 수교 50주년을 맞는 말레이시아에 도착해 동포간담회를 가진 후, 10일에는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이 대통령은 10일 공식환영식 및 나집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열고 수교 50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 발전상을 평가할 계획이다. 또 무역·투자, 과학·기술, 문화 등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이같은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한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는 미잔 말레이시아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밖에 방문기간 중 한·말레이시아 경제인 환담, 원전 홍보관 시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개막연설 등 일정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당초 이번 순방을 3박4일 일정으로 계획했으나,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대통령이 오랫동안 자리를 비울 수 없는 점을 감안해 오고 가는 비행기에서 잠을 자고 현지에서는 하룻밤만 묵는 1박4일 일정으로 축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시아 모범적 민주국가로서의 우리 위상을 제고하고, 인도네시아와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지평을 확대할 것"이라며 "수교 50년을 맞은 말레이시아와도 실질 협력을 증진하는 동시에 진정한 우방으로서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