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업 넉달.. 월 매출 30% 신장 비결은"

최종수정 2010.12.06 10:00 기사입력 2010.12.06 10:00

댓글쓰기

소비자가 상품 골라 판매업체 선정 '역발상'

공동구매 사이트 '위시오픈' 석윤찬 대표 성공 노하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에스프레소 머신없이, 가스불에서 에스프레소 추출가능한 모카포트 공구(공동구매)하면 좋겠어요^^ 우유거품기랑 세트로 하면 라떼도 먹을수 있고 좋을 듯요!!" (ann******@twitter님의 공동구매 희망상품ㆍ공동구매희망참여 8명)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하고싶은데 핸드폰은 요금 부담이 크고...아이팟 32G가 그냥 사기엔 좀 가격이 쎄서 공동구매하면 어떨까 싶은데요~~~"(ac*****@twitter님의 공동구매 희망상품ㆍ공동구매희망참여 31명)

위시오픈(http://www.wishopen.com)은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좋은 가격에 공동구매하는 소셜커머스 사이트가 있다. 소셜커머스 업체인 위시오픈은 판매자가 상품을 선정해 소비자가 상품의 구입여부를 정하는 일반적인 상거래방식을 탈피하고, '소비자가 상품을 골라 판매업체를 선정하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한마디로 '역경매 방식'의 서비스 플랫폼이다.

석윤찬 위시오픈 대표는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인 만큼 소비자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의 쇼핑몰을 만들게 됐다"며 "소비자들이 직접 조사하고 구매를 원하는 상품이라 스스로 제품에 대해 홍보를 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석 대표는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필수전략으로 독창성과 차별화를 꼽았다. 이제는 대기업들도 하나둘 발을 들이기 시작했고, 선두업체들도 생겨난 만큼 남들과 다르지 않다면 성공할 수 었다는 것. 사이트와 관련해 이미 7~8개정도의 특허도 출원중인 그는 "수많은 소셜커머스가 있지만, 상품이 없는 상태에서 소비자가 구매하고 싶은 상품을 등록한 뒤 판매자가 좋은 가격에 공동구매하는 방식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 위시오픈은 일본 전자상거래 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활발하게 제휴사업을 벌이며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올 초 다음재팬을 인수해 일본내 인터넷 업계에서 화제가 된 日ONE社와 포괄적 사업제휴를 맺고, 일본내 소셜커머스를 활용한 마케팅 전담 공동법인 설립 등 일본 시장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상태다. 석 대표는 "국내에서만 그치는 사이트는 만들고 싶지 않았다"며 "일본시장에서도 소셜커머스의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성공적인 제휴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창업한 만큼 아직은 선두주자에 비해 매출은 적은 수준이다. 하지만 그는 월별 매출증가율이 20~30%를 보이고 있는 만큼 성장가능성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다. 그는 "할인율을 무리하게 맞추는 것은 소비자를 잠깐은 끌어모을 수 있지만 지속적이진 않다"며 "위시오픈이 해야 할일은 소비자 기반의 방식과 신뢰를 바탕으로 뚜벅뚜벅 걸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