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전자업, 한·미 FTA 체결 수출 증대 효과 '긍정적' <우리투자證>

최종수정 2010.12.06 09:11 기사입력 2010.12.06 0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우리투자증권은 6일 한미 FTA 체결이 전기전자ㆍ통신장비업종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승혁 애널리스트는 "한미 FTA 체결로 인해 전기전자ㆍ휴대폰 업체들은 무관세 혜택으로 인한 수출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며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현재 미국 수출 시에는 TV는 5%, 세탁기는 1.4%(10 kg 이하의 경우)의 관세율 적용을 받고 있는 반면, 휴대폰, 에어컨, 냉장고는 이미 무관세 적용을 받고 있었다.

하지만 한미FTA 체결로 TV와 세탁기가 무관세를 적용을 받게 됨에 따라(LCD TV는 3년간의 유예기간 뒤에 무관세 적용할 것으로 추정) 국내 전기전자업체들의 글로벌 경쟁업체 대비한 가격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우리측은 전망했다;

이에 따라 해당 업체들에게는 긍정적 효과인 수출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또 무관세 지역인 멕시코 지역에서 많은 제품이 이미 생산되고 있어 직접적 수혜 폭은 작을 것으로 관측했다.

미국과 멕시코 양국이 이미 무관세 협정을 맺은 상황이고, 미국으로 수출되는 TV와 세탁기 중에서 많은 비중이 이미 멕시코에서 생산되고 있는 상황.

우리투자증권은 이에 따라 한미 FTA 체결로 인한 직접적 수혜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신제품, 고가제품, 소품종 제품에 한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미국 가전제품의 국내 수입 시 관세 철폐에 따른 부정적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가전제품의 국내 수입 시에도 기존 8%의 수입관세를 부과 했으나 FTA의 체결로 무관세 수입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우리투자증권은 이미 국내 가전제품의 글로벌 경쟁력이 강해져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수입 제품의 점유율 상승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