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카니발 가솔린 모델 출시

최종수정 2010.12.02 10:48 기사입력 2010.12.02 10:48

댓글쓰기

람다 3.5엔진 장착..정숙성 높여

기아차가 가솔린 람다 엔진을 장착한 2011년형 카니발을 출시했다.

기아차가 가솔린 람다 엔진을 장착한 2011년형 카니발을 출시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기아자동차가 고마력·정숙성의 가솔린 람다 3.5 엔진을 탑재하고 안전사양을 대거 장착한 '2011년형 카니발'을 선보였다.

기아차는 카니발 가솔린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R 2.2 엔진의 디젤 모델과 뮤 2.7엔진의 LPI 모델로 이어지는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게 됐다.
카니발 가솔린에 장착되는 람다 3.5 엔진은 준대형 세단에 적용되는 최고급 엔진으로 최고출력 275마력(ps), 최대토크 34.3 토크(kg·m)를 발휘하고, 연비는 리터당 9.2km로 경제성을 갖췄다.

기아차는 2011년형 카니발에 ▲차량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등을 제어해 탁월한 연비 개선 효과를 가져오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더라도 운전자가 설정한 주행속도를 자동으로 유지해주는 정속주행장치인 ‘크루즈 컨트롤’ 등 고객 선호 사양을 장착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디젤 R 2.2 A/T에 한함)

이와 함께 기아차는 2011년형 카니발에 차량 스스로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는 차체자세제어장치(VDC)를 전 트림에 기본 장착했으며, 11인승인 그랜드 카니발에 운전석·동승석·1열 사이드 에어백을, 9인승인 뉴카니발과 카니발 리무진에 운전석·동승석·1~3열 커튼 에어백을 기본 장착했다.
2011년형 카니발은 ▲그랜드 카니발 디젤 모델이 2231만~3465만원 ▲그랜드 카니발 LPI 모델 2395만~2710만원 ▲뉴카니발 디젤 모델 2600만~2882만원 ▲카니발 리무진 디젤 모델 2907만~3460만원 ▲카니발 리무진 가솔린 모델 2807만~3360만원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