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혼해~', 또 다시 원점? 오락가락 관계··시청자 '분통'

최종수정 2010.11.27 21:27 기사입력 2010.11.27 21:27

댓글쓰기

'결혼해~', 또 다시 원점? 오락가락 관계··시청자 '분통'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KBS2 주말드라마 ‘결혼해주세요’가 오락가락한 남녀 배우들의 관계로 인해 회를 거듭할수록 지루함을 더해가고 있다.

27일 방송에서는 정임(김지영 분)을 사이에 놓고 태호(이종혁 분)와 현욱(유태준 분)의 갈등, 여기에 서영(이태임 분)이 얽히며 복잡한 관계가 지속됐다.
앞서 정임과 태호는 합의 이혼하며 각자의 새 인생을 찾게 됐다. 이혼 후 정임은 가수로서 홀로서기에 성공하며 자신의 꿈을 이룬다.

깨끗하게 정리된 줄 알았던 정임과 태호의 관계는 현욱의 등장으로 새 국면을 맞는다. 현욱은 정임을 가수로 키워내며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됐다. 현욱과 정임은 서로에 대한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며 애틋한 관계로 발전한다.

이날 태호는 정임에게 김태호 와이프로 살았던 시간을 모두 잊고 새 출발하라고 말하고 자신도 깨끗이 잊기로 다짐했다. 하지만 정임 생각에 떡집으로 향한 태호는 현욱과 정임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쓸쓸해진다.
아내 정임에게 냉정하게 대했던 태호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질투심에 사로잡혀 괴로워하는 한 남자만 남아있었다. 아내를 떠날 때는 언제고 성공한 아내의 모습에 다시 사랑을 느끼게 된다는 다소 무리한 설정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 아내 정임 또한 애매모호한 입장으로 상황을 더욱 악화 시키고 있다. 이날 정임은 남편 태호에게 “다신 나를 찾지 말라”고 냉정하게 말해 놓고는 태호의 전화에 다시 마음이 약해지는 오락가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태호와 정임이 이혼하게 된 결정적인 원인제공자 서영이 다시 끼어들며 상황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형국이다.

4명의 남녀가 얽히고 설키며 정임과 태호의 ‘재결합’인지 아니면 ‘새로운 사랑의 시작’인지 뜨뜻미지근한 스토리 전개로 인해 시청자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날 시청자 게시판에는 “정임이 캐릭터 정말 답답하다. 어느쪽이든지 빨리 결단을 내렸으면 좋겠다” “또 다시 상황이 원점으로 돌아갔다. 지지부진한 스토리 지루하다” “몇 주째 정체된 전개 지루하다. 공감도 안된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한 질책성 글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