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0연비왕]'프리우스냐 피트냐' 연비왕은 바로 나!

최종수정 2012.02.22 10:12 기사입력 2010.11.27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도요타 프리우스냐, 혼다 피트냐'

국내 최고의 친환경 운전자를 가리는 '2010 아시아경제 연비왕대회'가 27일 오전 경기도 하남 중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에서 성황리에 개막한 가운데 도요타 프리우스와 혼다 피트 차량 참여자 간 불꽃 튀는 연비 경쟁이 시작됐다.
이날 연비왕대회 8그룹(수입차 가솔린 부문)에는 프리우스 5대와 피트 2대 등 총 7대 차량이 참여했다. 지난해에는 프리우스 한 대가 홀로 대회에 참여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친환경에 대한 더욱 관심이 높아졌음을 체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이들 차량 오너 대다수는 동호회 소속으로 프리우스와 피트 가운데 진정한 연비왕을 가리는 선의의 경쟁이 기대를 한껏 모았다.

도요타 프리우스 동호회 공지를 보고 참여했다는 강시몬·백승조 팀은 "평소 시내 주행을 위주로 해서 연비를 신경 쓰지 않았는데 하이브리드 차 오너로서 연비가 얼마나 나오는지 도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렁크도 비우고 왔는데 덩치 좋은 남자 두 명이 타게 돼 걱정이다"면서 "궂은 날씨 때문에 연비보다는 안전 운전에 더 신경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프리우스를 몰고 온 이준형·이혜란 팀은 "평소 주행 시 연비가 25km/ℓ 정도 나오는데 프리우스를 타는 다른 사람과 비교해보기 위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늘은 프리우스 공인 연비(29.2km/ℓ)를 채우는 게 목표"라며 "앞차를 따라 가면서 시속 80km로 정속 주행한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혼다 피트 동호회에서는 2팀이 참여했다. 김성훈 씨는 "친목 차원에서 지난해 참가했던 다른 팀과 함께 왔다"며 "프리우스를 잡으면 우승도 넘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혼다 피트는 국내에 공식 출시되지 않은 모델로 대회 참여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피트의 공인 연비는 20~24km/ℓ 정도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참가한 신동인·정진욱 팀은 "2년 전 연비가 좋은 차량을 사려고 살피던 중 피트를 접하게 됐다"며 "당시 일본차 구매 대행을 통해 2003년식 모델을 1400만원 정도에 들여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에는 보다 공정한 경쟁을 위해 하이브리드 카 부문을 따로 분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