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나라 30∼40대는 '빚쟁이'

최종수정 2018.09.06 18:16 기사입력 2010.11.2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우리나라 30∼40대의 부채(빚) 비중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워크아웃(개인ㆍ프리)을 신청하는 30∼40대도 덩달아 늘고 있는 추세다.

20일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올 3ㆍ4분기 기준 개인워크이웃을 신청한 1만8786명 가운데 30∼40대 신청자가 전체의 68.6%를 차지했다. 특히 40대의 경우 전체의 34.8%(6532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가 33.8%(6346명)를 기록했으며, 50대가 18.1%(3402명), 20대가 9.1%(1715명)로 집계됐다. 반면 60세 이상의 경우 4.2%(791명)로 가장 적었다.

프리워크아웃 신청자 역시 30∼40대가 전체의 67.7%를 차지했으며, 이 중 30대 신청자가 전체의 37.1%(771명)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40대가 30.6%(634명), 20대가 15%(311명), 50대가 13.9%(289명), 60세 이상이 3.4%(70)로 나타났다.

이처럼 30∼40대의 부채가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은 것은 내 집 마련을 위한 주택대출과 자녀교육, 집안사정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계 한 관계자는 "30∼40대의 경우 매월 들어오는 돈은 일정한데 이 돈으로 해야 할 일은 너무 많다"며 "특히 주택대출과 자녀교육에 따른 지출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넋두리를 한다고 해서 이러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현명한 소비와 관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20∼40대 총 1483명(직장인 838명, 구직자 64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부채 현황'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54.6%(810)가 자신의 명의로 된 빚이 있다고 답했으며, 이 가운데 40대가 78.8%로 가장 높았다. 30대도 61.8%를 기록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