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시 朴에 쏠린 이목..감세철회 입장은?

최종수정 2010.11.17 15:51 기사입력 2010.11.1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감세정책 철회에 대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당내에서 논란이 되고있는 감세 철회 여부에 대해 박 전 대표가 입장 표명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박 전 대표는 지난 1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단독 회동 직후 감세철회에 대한 입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지난 번엔 예산안을 다룬 상임위였고, 다음번에는 법안에 대한 상임위"이라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예산안 심의 과정이었기 때문에 감세철회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앞으로 자신의 해당 상임위인 기획재정위에서 법안 심사를 다룰 때 자연스레 입장 표명할 기회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은 "다음 기재위에서는 감세 법안과 관련한 회의가 열리기 때문에 이에 대한 견해를 밝힐 것임을 시사하는 내용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박 전 대표가 감세 정책에 대한 입장 표명하는 것은 소속 상임위가 감세 문제를 다루는 기획재정위기 때문에 필연적이라 볼 수 있다. 그러나 그동안 감세 정책과 4대강 사업, 개헌 등 쟁점 현안에 대한 입장 표명을 요구받은 박 전 대표가 감세철회 여부에 대해서만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친박계에선 박 전 대표의 감세 입장이 현 정부와 달라 "이명박 대통령에게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왔다.
박 전 대표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감세 정책이 포함된 '줄푸세(세금을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질서를 세운다)' 공약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이 공약은 '부자감세'가 아니라는 것이 측근들의 설명이다. 친박계 대표적인 '경제통'인 이혜훈 의원은 "당시 박 전 대표가 약속한 감세는 대기업과 고소득층은 아예 감세 혜택이 없었다"면서 "현 정부의 감세와는 180도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설명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감세 철회에 찬성하는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전 대표는 기재위 발언에서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이 본예산 기준으로 처음으로 300조원을 넘어서게 되는데 앞으로 경기부양보다는 재정건전성 확보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한나라당은 오는 22일 정책 의원총회에서 감세철회 문제를 본격 논의할 예정이어서 박 전 대표의 입장이 명확해질 경우 당내 감세 철회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