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맹형규, “대전시에 선물 주러 왔습니다”

최종수정 2010.11.04 17:10 기사입력 2010.11.04 14:17

댓글쓰기

대전시청에 들어서는 맹형규 장관(왼쪽). 맹 장관은 대전시가 요청한 상서동 철도횡단고가도로 건설에 30억원, 자전거인프라 구축사업에 30억원 지원 등을 약속했다.

대전시청에 들어서는 맹형규 장관(왼쪽). 맹 장관은 대전시가 요청한 상서동 철도횡단고가도로 건설에 30억원, 자전거인프라 구축사업에 30억원 지원 등을 약속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이 4일 대전시를 방문, ‘명품 세종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다.

국회에서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된 뒤 이전고시와 함께 세종시 현장을 찾았던 맹 장관은 이날도 대전시청에서 건의사항과 현안을 들은 뒤 기획재정부 등 10개 기관이 들어갈 세종시 건설현장 1단계 2구역에 들러 사업진행 상황을 점검, 계획된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시청에선 대전시가 요청한 상서동 철도횡단고가도로 건설에 30억원, 자전거인프라 구축사업에 30억원 지원 등을 약속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