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미실’ 연고로 러시아 환자 유치한 청심국제병원

최종수정 2010.10.28 17:09 기사입력 2010.10.28 17:09

댓글쓰기

대전시 의료관광 활성화 세미나서 발표, 러시아 1만7700원, 한국은 7000원…남는 비용은 쇼핑에 써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관광을 하다가 병원서 건강검진 받고 다시 관광을 다니고 출국할 때 결과를 설명받는 의료관광은 실패한다”

우리나라 병원 중 해외의료관광의 성공사례로 꼽히는 청심국제병원 강흥림 팀장은 “단순히 관광과 의료를 붙인 의료관광으론 태국 등 의료관광선진국을 따라잡을 수 없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의료관광산업 활성화를 민선시장 5기의 주요 정책 중 하나로 제시한 대전시가 ‘첨단의료관광도시 육성’의 첫 출발점으로 28일 대전대와 ‘대전충청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를 열었다.

우리나라 의료관광과 충청권 의료관광 등 2개의 파트로 나뉜 주제 중 청심국제병원의 성공사례발표는 대전시의 의료관광 추진에 큰 도움이 될 만큼 큰 관심을 모았다.

청심국제병원은 청평호수 옆에 있어 좋은 경관을 자랑한다. 하지만 실제 관광과는 거리가 먼 게 문제다. 강 팀장은 “담배 하나를 사려고해도 10여분을 가야하는 등 외국인을 끌어들이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외국과 우리나라 사이의 의료수가를 비교, 환자를 끌어들였다”고 설명했다.
청심국제병원이 먼저 관심을 가진 분야는 일본의 산부인과환자들. 일본은 아이를 낳기 위해선 700여만원이 드는 등 산부인과가 많지 않아 아이를 낳는데 많은 돈이 들었다. 청심국제병원은 이 산모들을 유치, 좋은 환경에서 아이를 낳을 수 있게 했다. 약 한 달간의 입원으로도 일본보다 값이 싸 좋은 성과를 거뒀다. 양쪽 다 윈윈 한 것이다.

다만 최근엔 의료사고위험이 커 출산보다 자궁근종이나 소위 ‘이쁜이수술’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청심국제병원이 일본에 이어 러시아환자를 끌어들어기위해 만든 자료는 ‘라미실’이란 무좀약이었다.

러시아에서 이 약을 사려면 1만7700원이 들고 일본에선 2만7050원이 든다. 우리나라에선 약국서 7000원에 살 수 있다. 러시아와 1만원 차이는 우리나라에서 라미실연고 10개를 샀을 때 10만원의 차액이 남고 그 금액만큼 환자는 돈을 자유로이 쓸 수 있다는 것을 홍보했다.

한 마디로 외국환자들이 우리나라를 찾는 건 싼 의료비 때문이며 관광은 다음 문제라는 견해다.

강 팀장은 “제주도의 의료관광 패키지 상품을 보면 성산일출봉, 전통오메기술 만들기 체험, 치아미백, 공진무, 건강검진, 요트와 낚시, 템플스테이 등의 4일 일정을 만들면 168만원쯤 나온다. 이것은 누구나 관광과 의료를 버무려 만들 수 있는 일정으로 아픈 환자들에게 템플스테이에 가라면 갈까 곰곰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들은 관광보다 쇼핑에 관심을 더 가졌다. 환자들은 병원 가까운 곳의 E-마트에서 일본보다 값싼 물건이나 김 등 사고 싶은 물건을 사서 돌아갔다”면서 “김포공항 근처의 우리들병원은 바로 앞에 E-마트가 있어 가장 좋은 환경”이라고 경험을 들려줬다.

강 팀장은 대전의료관광에 대해 “같은 값으로 좀 더 좋은 시설에서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받고 싶은 게 환자들 마음이다. 종합검진의 경우 최신의 장비로 검진을 하면서도 비용은 비슷하거나 싸다. 이 쪽으로 의료관광을 생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세미나엔 한국 의료관광육성화 정책방안(이영호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팀장), 관광중심형 한국 의료관광 발전전략(임형택 한국관광공사 팀장), 대전시의 의료관광 추진방향(윤태희 대전시 복지여성국장) 등이 발표에 나섰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