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재한 사장 "하이닉스 주인 없으면 PEF 통해 인수"

최종수정 2010.10.27 14:23 기사입력 2010.10.27 14:00

댓글쓰기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정책금융공사가 연말까지 하이닉스의 인수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사모펀드(PEF)를 조성해 인수하겠다고 밝혔다.

유재한 정책금융공사 사장은 출범 1주년을 기념 27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향후 하이닉스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하이닉스 매각 노력을 지속해 보고 연말까지 기다리겠지만, 그래도 구매자가 나타나지 않을 경우 PEF를 통해 인수한다던가 하는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산업은행이 PEF를 통해 대우건설을 인수하기로 한 것과 같은 방식이다.

유 사장은 하이닉스 인수와 관련 위험성을 지적하는 질눔에 "반도체 산업 주기와 관련 위험부담이 있을 수 있으나 하이닉스가 경쟁력을 키우고 재무구조를 튼튼히 해나가는 과정에서 희석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하고 "그렇게 되다 보면 새 인수희망자도 나타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재무적투자자(FI)에 대해서는 전향적인 자세를 취했다. 그는 "FI 참여 문제는 기본적으로 열려 있다"며 "관심있는 사람들은 물론 잠재적 인수자로서 올수 있는 FI들에게까지 오픈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하이닉스 인수 이야기만 새어나와도 주가가 떨어지는 등 FI 유치에 어려움이 많을 수 있다는 우려도 덧붙였다.
유 사장은 "현재와 같이 채권단이 각자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PEF 조성을)하라 마라 하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PEF를 통해서 보유하고, 인수를 희망하고 있는 곳과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단 PEF 조성 및 이전을 위해서는 채권단간의 합의가 있어야 함을 전제했다. 그는 "(공사가) 다 하는 것은 아니고, 채권단과 함께 진행할 것"이라며 "아이디어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합의를 진행한 바는 없지만 채권단의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주 방식의 매각에 대해서는 "하이닉스 성격에 맞지 않는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현대건설 매각 건에 대해서는 "투명한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하겠다는 말씀만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최근 국정감사장에서 논란이 된 정책금융공사의 '정체성' 문제에 대해서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며 정책금융 방향성을 바꾸지 않을 뜻임을 분명히 했다.

유 사장은 "태어날 때부터 정체성 문제가 있었다"며 "정체성에 대해서는 확신을 가지고 있고, 정책금융이 은행보다는 공사의 형태로 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존 은행 형태가 좋았다는 말도 있지만 각자 영역이 있다는 점에서 공사 형태가 좋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정책금융공사는 10월까지 올해 자금공급실적이 6조410억원을 기록, 목표치인 6조원을 두 달 앞서 달성했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설립 초기의 어려운 여건하에서 전 임직원이 노력하여 목표를 조기달성한 것"이라며 "사실상 자급공급의 첫해라고 할 수 있는 올해부터 공급기능을 성공적으로 조기 정착시켰다"고 자평했다.


이지은 기자 leezn@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