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특임장관 여야대화 당연..개헌 밀실협상 아니다"

최종수정 2010.10.27 11:42 기사입력 2010.10.27 07: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27일 유시민 국민참여당 참여정책연구원장이 전날 제기한 민주당 일부와 한나라당 친이명박계의 개헌 밀실협상 의혹에 대해 "밀실대화 운운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일축했다.

홍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특임장관이라면 여야대화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권한이 광대해 정권 쟁취에 여야가 사활을 걸고 국회에서 싸우는 것"이라며 "선진국 형태로 가기 위해선 분권형대통령제가 맞다. 국회의원 78~80%가 분권형대통령제에 찬성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개헌은 국민의 동의 아래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특정집단이 합의한다고 개헌이 되는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유 원장이 "17대 국회에서 대통령 4년중임제로 개헌하기로 약속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18대 국회 개헌에 합의했지 4년중임제 개헌에 합의한 적이 없다"면서 "4년 중임제도 좋지만 대통령의 권한은 제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잘못됐다"며 "사찰 배후를 밝히 못했고, 수사 도중 'BH 하명'이라는 메모도 나왔다면 검찰은 당연히 배후를 조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패 척결과 권력 비리 감시라는 검찰 본연의 임무를 행사하지 않고 덮고 간다고 덮일 수 있느냐"면서 "검찰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기 위해선 재수사를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지연진 기자 gyj@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