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즐' 정준호, 아이리스 버전 시낭독? 포복절도 '재미'

최종수정 2010.09.26 19:21 기사입력 2010.09.26 19:21

댓글쓰기

'오즐' 정준호, 아이리스 버전 시낭독? 포복절도 '재미'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배우 정준호가 아이리스 버전 시낭송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26일 방송된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오늘을 즐겨라’(이하 오즐)에서 멤버들은 버라이어티 최초로 시 창작에 도전해 신선한 재미와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오즐 멤버 정준호는 동료들과 함께 '세기말 블루스'로 화제를 모았던 시인 신현림과 함께 경춘선을 타고 시 창작여행을 떠났다.

이 과정에서 정준호와 멤버들은 동행했던 신현림 시인의 작품인 ‘초코파이 자전거’의 시 낭송에 도전했다. 특히 정준호는 KBS 인기드라마 ‘아이리스’ 버전으로 시낭독을 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혼자서만 진지한 모습으로 눈물까지 글썽이는 정준호의 모습에 나머지 멤버들은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날 오즐 멤버들은 시의 계절 가을을 맞아 트렌치코트로 차려입은 오즐 멤버들은 가을남자로 변신, 가을의 정취를 흠뻑 느끼며 시를 배우고 직접 지어봤다. 또한 이번 ‘시를 즐겨라!’의 시제는 바로 ‘배고픔’ 오즐 멤버들은 아침부터 밤까지 공복을 유지하며 실제 배고픔을 경험, 속 쓰린 시상 여행을 이어갔다.

‘시를 즐겨라!’의 최종 백일장에서 멤버들은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여줘 신현림 시인의 칭찬과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