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식 "국공립대 연구인력 절반이 비정규직"

최종수정 2010.09.26 16:10 기사입력 2010.09.26 16: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정부출연연구소와 국공립대학의 연구 및 연구지원 인력 절반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식 한나라당 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출연연구소와 대학에서 비정규직 비율은 2008년 기준 17개 출연 연구소 총 인력의 47.6%, 국공립 7개 대학 총 인력의 51.3% 비정규직"이라고 밝혔다.
이는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원이 13%(2008년)라는 점과 비교할 때 매우 높은 수준이다.

특히 비정규직의 연구인력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프로그램이 없는 가운데, 학연과정생 중 25.8%가 정규직 채용을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정규직으로 채용된 비율은 2.3%에 불과해 이공계의 고급인력들이 고용불안 속에서 연구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울러 비정규직 중 고학력자가 출연연구소의 경우, 68%(박사 28%, 석사 40%)이며, 대학의 경우 계약교수 등 비 전임교원의 86%이다.
김 의원은 "지원 인력의 감소와 비정규직 증가는 지난 10년 이상 추진 되어온 대학, 출연(연) 등 공공부문의 효율성 제고와 부작용의 단면"이라며 "연구소의 연구개발규모에 합당한 정규직 확충과 비정규직의 단계적 축소 및 처우 개선과 선진국 수준으로 산학연 연구지원 인력의 전문화 및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