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급의료헬기인데...응급환자 이송 '저조'

최종수정 2010.09.25 16:32 기사입력 2010.09.25 16: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응급의료헬기가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도입됐지만, 정작 응급환자 이송 건수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이 소방방재청으로부터 넘겨받아 25일 공개한 자료에 따련 현재 지방자치단체에서 운행 중인 응급의료헬기가 최근 5년간 운행된 2775건 중 응급환자 이송은 359건(13%)에 그쳤다.
응급의료헬기는 수해 등 피해 관련 지원을 위한 구급이송이 895건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훈련 538건, 시험비행 325건, 화재출동 210건, 기타 260건 등의 순이었다.

특히 최근 3년간 기타목적으로 이용된 128건 중 시도지사와 지자체 의원, 공무원 업무지원으로 쓰인 경우는 절반인 64건에 달했다.

응급의료헬기는 지난 2003년부터 지자체가 보건복지부로부터 예산 325억원을 지원받아 구입했고, 현재 대구와 강원, 충북, 전남, 경북, 경남 등 6대가 운행 중이다.
손 의원은 "보건복지부는 막대한 예산을 지원한 후 지금까지 실태조사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원래 목적에 맞게 사용될 수 있도록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