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도' 변호사 할머니, 박명수-정준하 애매한 서열 정리? 폭소

최종수정 2010.09.18 19:22 기사입력 2010.09.18 19:22

댓글쓰기

'무도' 변호사 할머니, 박명수-정준하 애매한 서열 정리? 폭소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박명수와 정준하의 애매한 관계가 정리됐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추석특집 ‘은혜 갚은 제비’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민족의 최대 명절 추석을 맞아 전라남도 함평의 산내리 마을을 찾았다.
이번 특집의 촬영에서 멤버들은 모두가 연미복을 차려입고 시골길을 걸으며 제작진에게 건네받은 정체불명의 사진을 찍은 주인공을 찾아 나섰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은 '산내리 마을방송'에 깜짝 게스트로 초대되는가하면, 마을 어르신들과 짝을 이뤄 일일 모델이 돼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마을의 변호사로 통하는 정앵순 할머니 댁을 방문한 유재석, 정준하, 박명수는 애매한 관계에 대해 중재를 의뢰했다.
유재석은 “박명수, 정준하 두 형님이 나이는 한 살차이 밖에 안나는데 사이가 좋다가도 가끔 의견충돌이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정앵순 할머니는 “나이가 한 살 차이라도 형이라고 해야 한다”며 “한날 한시에 태어난 쌍둥이도 형과 아우를 나누는데 어디 한 살 어린데 맞먹으려고 하냐”고 중재했다.

이어 정앵순 할머니는 “박명수도 동생 정준하에게 깍듯이 잘해야 하지”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사이를 돈독하게 맺어줬다.

또 정앵순 할머니는 “정준하는 아직 장가를 가지 않았으니 결혼하고 아들까지 낳은 유재석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은 오래간만에 물 좋고 공기 좋은 곳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넉넉한 인심과 무공해 웃음으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